공유전체메뉴

티베트행 기차표, 실명제로 파는 이유는?

수정: 2012.06.04 18:14

“티베트행 기차표 실명제로 팝니다.”

지난달 14일 티베트 독립 시위로 중단됐던 티베트행 기차 운행이 오는 5월 1일부터 정상 가동될 예정이다.

티베트 자치구가 지난 23일부터 관광객들의 출입을 허가한 데 이어 여행사 등 상업시설도 하나 둘 문을 열기 시작했다.

25일부터는 티베트 자치구 내에서 외부 지역으로 여행도 떠날 수 있다.

대신 중국 당국은 티베트 행 열차가 운행되는 5월 1일 노동절 기간부터 기차표 구매 시 반드시 실명을 인증 받아야 하는 실명제 법안을 마련했다.

정부 발표에 따르면 기차표를 살 때에는 실명등록제도에 따라 반드시 신분증을 제시해야 한다. 또 일반 관광객들이 여행사를 통해 티베트를 여행할 경우에도 여권이나 신분증의 사본을 휴대해야만 표를 예매·구매하는데 어려움이 없다.

이 같은 방침을 발표한 당국의 한 관계자는 “규제가 풀리면 많은 관광객이 티베트를 찾을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갑자기 증가하는 여행자들을 상대로 한 암표장사가 판을 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실명제는 이를 막기 위한 조치”라고 밝혔다.

관계자에 따르면 티베트는 중국의 떠오르는 관광지 중 하나로 지난해만 해도 약 400만 명이 넘는 관광객이 다녀갔다.

이 소식을 접한 중국 네티즌들은 “티베트 독립 시위와 관련이 있는 것 같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익명의 한 네티즌은 “상하이나 베이징 등 유명 관광지에 가면서 실명제로 기차표를 산 적은 한번도 없었다.”면서 “이는 분명 티베트를 드나드는 티베트 독립분자들을 감시하기 위한 방침일 것”이라고 예상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다른 유명 관광지에도 암표 장사는 많다.”면서 “유독 티베트에만 실명제를 도입하는 것에는 그만한 이유가 있을 것”이라고 추측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