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김주연 기자회견 “황재원이 낙태하라고 문자”

수정: 2008.04.26 00:52

확대보기

축구선수 황재원(포항 스틸러스)과의 낙태 파문을 폭로한 미스코리아 출신 김주연이 공식 기자회견을 통해 자신의 입장을 전했다.

김주연은 25일 오후 3시 경북 안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2월 7일 강화도 황재원의 본가에서 일어난 폭행이 낙태의 직접적인 원인이었다.”며 사건 경위와 핸드폰에 저장된 황씨가 보낸 문자를 공개했다.

김주연은 “5시간 기다림 끝에 밖으로 나가던 황재원을 만날 수 있었다. 그런데 황재원은 친구들과 술을 먹으러 간야 한다며 그 자리를 피하기에 급급했다.” 며 “오랜 기다림 끝에 아침 8시 만취가 된 황재원을 만날 수 있었다. 하지만 황재원은 일방적인 욕설과 발길질을 나에게 퍼부었다.”고 밝혔다.

이어 김주연은 “좋은 남편이 될 수 없다면 아빠만 되어 달라고 부탁했다. 그런데 오히려 황재원이 주먹질을 했고 바닥에 넘어진 나에게 발길질을 하며 ‘차라리 네가 죽으면 아기도 죽는다’며 계속해서 욕설을 퍼부었다.”고 말했다.

김주연은 “그날 오후 경북 안동으로 내려와 병원에 입원했으며 진단결과 ‘폭행으로 인한 낙태’라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고 자신의 낙태원인에 대해 공개했다.

김주연은 지난 2월 6일 대한축구협회 게시판에 ‘축구선수의 만행’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황재원 선수와 교제 중 현재 임신 4개월이며 임신 사실을 안 이후 황 선수가 결혼을 피하고 낙태를 종용하고 있다.”는 내용의 글을 올려 파문을 일으켰다.

이에 당시 국가대표였던 황재원은 태극마크를 반납하고 기자회견을 통해 “원만한 해결을 하겠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두 사람의 낙태 파문은 지난 15일 김주연이 한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황재원에게 폭력을 당했으며, 아이까지 유산됐다. 자살까지 결심했다.”는 내용을 전함으로써 다시 수면위로 떠 올랐다.

서울신문NTN(안동) 김경민, 서미연 기자 star@seoul.co.kr

/사진=한윤종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