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나무인간’ 디디 “운동도 할수 있어요”

수정: 2008.04.29 10:49

확대보기

확대보기

“운동도 할 수 있어요.”

희귀병에 걸려 온몸이 사마귀로 덥힌 일명 ‘나무인간’ 디디(DeDe)의 최근 모습이 또다시 공개됐다.

디디는 지난 공개때 보다 훨씬 호전된 모습으로 나타났으며 손발을 덮고 있던 사마귀의 크기는 눈에 띄게 줄어들었다. 그의 발도 보통 사람의 발 크기와 거의 흡사할 정도로 호전됐다.

특히 사마귀가 거의 없어진 그의 얼굴은 주변 사람들로부터 “일반인과 비교해도 손색이 없을 만큼 나아졌다.”는 이야기를 들을 정도.

지난해 11월 영국 언론의 보도를 통해 전세계에 알려졌던 디디는 희귀바이러스로 인해 온몸이 나무껍질과 유사한 사마귀로 덥힌 채 고통스럽게 살고 있었다.

혼자 밥을 먹거나 걸을 수도 없었던 디디는 지난 1월부터 총 4차례의 수술을 받아 새로운 인생을 눈앞에 두고 있다.

발을 덮고 있던 사마귀를 제거하자 그는 혼자 힘으로 걸을 수 있게 됐으며 손으로 펜을 잡고 짧은 글을 쓰고 운동을 할 수 있을 정도가 됐다.

디디의 치료를 담당하고 있는 라하맷 디나타(Rachmat Dinata)박사는 “처음 병원에 왔을 당시 그의 폐에는 무수한 세균이 자라고 있었다.”면서 “만약 그 상태로 병원을 찾지 않고 열악한 환경에 머물렀다면 세균들이 빠르게 퍼져 5년 뒤에는 사망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디디가 병원 치료를 시작한 뒤 3개월 후 검사한 결과 그의 폐는 매우 깨끗해졌다.”면서 “완쾌될 가능성은 충분하다. 현재 장기적인 치료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밝혔다.

디디는 텔레그래프와의 인터뷰를 통해 “몸에서 자라던 사마귀가 모두 사라진다면 다시 일을 하고 싶다.”면서 “돈을 벌면 고향에 작은 가게를 열고 결혼도 하고 싶다.”고 소망을 밝혔다.

사진=데일리메일 인터넷판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