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티베트 망명정부기(旗)가 ‘메이드 인 차이나’?

수정: 2008.04.29 17:46

확대보기

티베트 독립을 저지하기 위해 전력을 기울이고 있는 중국에서 티베트 망명정부를 상징하는 ‘설산사자기(雪山獅子旗)’가 제작된 것으로 확인돼 눈길을 끌고 있다.

영국의 BBC는 지난 29일(현지시간) “중국 공안이 설산사자기를 만들고 있는 광둥(廣東)지역의 한 공장을 적발했다.”고 보도했다. 문제가 된 공장에서 일하는 공장 노동자들은 “단지 화려한 깃발인 줄만 알았는데 TV에서 티베트 해방 시위대가 자신들이 만든 깃발을 들고 있는 것을 봤다.”며 당국에 신고한 경위를 설명했다.

해당 공장장 역시 “깃발 제작은 해외에서 주문받은 것”이라며 “그것이 무슨 의미인지는 전혀 알지 못했다.”고 결백을 호소했다.

중국 공안은 수천 장의 깃발이 이미 해외로 수출돼 일부는 5월 2일에 홍콩에서 있을 성화 봉송 기간에 등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에 따라 중국 공안은 홍콩과 선전 경제특구로 들어가는 차량에 대한 검문을 실시하고 있다.

설산사자기는 지난 1912년에 만들어진 것으로 눈 쌓인 산과 솟아오르는 태양, 두 마리 사자가 그려져 있고 중국 내에서는 사용이 금지되고 있다.

사진=www.tibet.com

서울신문 나우뉴스 김지아 기자 skybabe8@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