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加고교생 ‘친환경 모터바이크’ 개발

수정: 2008.04.30 11:24

확대보기



“제 모터바이크 타 보실래요?”

최근 캐나다 출신의 한 고등학생이 특이한 외형의 2륜 모터바이크(motorbike)를 개발해 화제를 모으고있다.

캐나다 온타리오 출신의 벤자민 굴락(Benjamin J. Poss Gulak·18)은 최근 일명 ‘전동 병렬 2륜 모터바이크’ 우노(Uno)를 공개했다.

2개의 바퀴가 나란히 설치된 우노는 라이더가 핸들을 잡고 앞으로 몸을 숙이면 속도에 힘이 붙고 몸을 뒤로 제치면 멈춰지는 세그웨이(segway)와 같은 식의 1인용 전기모터 스쿠터다.

또 좌·우 방향전환도 라이더의 몸동작에 따라 조종되며 간단히 시동을 걸거나 끌 수 있는 버튼이 달려있다. 제원은 최고 속도 약65km/h에 54.4kg의 비교적 가벼운 중량.

따라서 이동시 편리하게 끌고 다닐 수도 있으며 실내에 들고 들어가도 불편함이 없다. 1회 완전 충전에 2시간 30분 정도의 거리를 갈 수 있는 근거리용 모터바이크다.

우노를 개발한 굴락은 “몇 년 전 중국에서 엄청난 스모그를 경험한 후 특이하고 친환경적인 교통수단을 만들고 싶었다.”며 “처음엔 CAD소프트웨어를 살 수 없어서 무료인 구글 스케치업(3D 소프트웨어)으로 설계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바퀴의 완충장치나 제어장치는 실리콘밸리에 찾아가 조언을 받았다.”며 “덕분에 각각 독립적이고 다른 완충장치를 가진 2륜 병렬식의 오토바이를 만들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이처럼 환경과 신기술 개발에 관심이 많은 굴락은 어떤 꿈을 가지고 있을까?

그는 “우노를 대량생산해 상용화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며 “지금의 것보다 더 빠르고 친환경적인 모터바이크를 만들 수 있게 관심있는 사람들의 협력이 필요하다.”고 대답했다.

*세그웨이 : 지난 2001년 미국에서 개발된1인용 운송수단으로 전기모터로 구동된다. 서서 타며 전기 충전 배터리에 의해 움직인다.

사진=the-uno-tomorrows-transportation.com

서울신문 나우뉴스 주미옥 기자 toyobi@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