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나, 예뻐?” 수건만 ‘달랑’ 걸친 브리트니

수정: 2008.04.30 16:41

확대보기



지나친 ‘운동 스트레스’ 때문일까….

옛 몸매를 찾기위해 운동에 열심인 ‘팝의 요정’ 브리트니 스피어스(Britney Spears·26)가 돌발 행동을 일으켜 팬들의 우려를 낳고 있다.

최근 미국 캘리포니아주(州) LA의 한 호텔 체육관에서 맨몸에 수건 1장만 걸치고 이곳 저곳을 방황하는 스피어스가 카메라에 포착된 것.

당시 그녀는 샤워장에서 갓나와 맨발의 차림으로 흘러내릴듯한 수건을 느슨히 잡고 있었으며 마실 물을 찾다가 사진에 찍힌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스피어스는 샤워를 마친 후에 어깨끈이 없는 검은색 드레스를 입고 카우보이 부츠를 신은 채 나타나 자신의 행동에 대해 대수롭지 않는 듯한 표정을 지어보였다.

한편 스피어스 돌발행동을 지켜 본 네티즌들은 다양한 반응을 나타냈다.

네티즌 Natasha는 “체육관에서 이 사진을 찍은 사람은 별로 유쾌하지 않았겠다.”고 말했으며 Phil Bailey는 “모두를 위해 바람직 하지 않은 모습”(Phil Bailey)이라고 혹평했다.

그러나 Spencer는 “그녀의 팬은 아니지만 옛 명성을 찾기 위해 노력 중인 그녀를 응원하고 있다.”고 격려했으며 Lily도 “수건을 두른 몸매를 보니 더욱 좋아진 것 같다.”고 평했다.

현재 스피어스는 전 매니저 래리 루돌프( Larry Rudolph)와 재결합, 음반 녹음 작업 중이며 옛 몸매를 되찾기 위해 하루에 6시간씩 운동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데일리메일 온라인판

서울신문 나우뉴스 주미옥 기자 toyobi@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