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상상밴드 베니 “홀로서기? 아직 성장과정”

수정: 2008.05.06 19:17

“아직 ‘뮤지션’ 아니에요”

상상밴드의 보컬 베니가 솔로 앨범 ‘Venny’를 들고 돌아왔다. 상상밴드 2집 이후 약 1년만이다.

사랑을 시작하고 아파하는 과정을 각각 다른 색깔의 곡으로 표현한 이번 음반에서 베니는 작사, 작곡, 프로듀싱까지 도맡으며 폭넓은 음악적 역량을 펼쳐 보였다. 새 음반 수록곡 ‘희망고문’ ‘미친듯이’ 등이 좋은 반응을 얻고 있지만 정작 베니 자신은 “아직 여러모로 부족하다.”며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이번 음반은 ‘가수’ 베니가 조금 더 성장하는 과정이라고 생각해요. 아직 사람들이 생각하는 ‘싱어송라이터’나 ‘뮤지션’으로 불릴 수는 없을 것 같고, 가수와 뮤지션의 중간 정도 온 것 같아요.”

음반 홍보를 하면서 언론을 통해 외모가 알려지자 나이를 가늠할 수 없는 동안(童顔)도 화제가 됐다. 인터넷에서는 가요계 ‘대표동안’이라는 말도 나왔다. 어려보이는 외모의 비결을 묻자 “관리를 하려고 하면 오히려 스트레스가 되서 안좋은 것 같다.”면서 “나이에 구속받지 않는 자유로운 생활”이라고 답하며 웃었다.

“주위에서 어려보인다는 얘기들을 하도 많이 해주시니까 이제는 좀 무서워요. 저도 나이를 먹지 않을 수는 없는데… 요즘에는 ‘나이를 먹어도 예쁜 외모’에 더 관심이 가요. 주름이 잡혀도 정감 있는 ‘웃음주름’ 같은. 그렇게 되려고 노력하고 있어요.”

베니는 상상밴드 보컬로 활동할 때도 리포터, 라디오 DJ 등 개인 활동을 병행해왔다. 영화 ‘미녀는 괴로워’에서 신인가수 ‘핑크’역으로 출연하며 배우로도 데뷔했다. 솔로음반까지 냈으니 밴드에서 자칫 ‘혼자 튀는’ 멤버로 보일 수도 있겠다는 얘기에 베니는 “밴드 활동을 위한 것”이라며 손사래를 쳤다.

“물론 무대에서 노래만 할 수 있다면 가장 좋죠. 하지만 가수는 자기 음악을 알리기 위해서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생각해요. 상상밴드에서 개인활동을 했던 것도 누군가는 나서서 해야했기 때문이었고. 이번 솔로 음반을 통해서도 열심히 활동해서 다음 상상밴드 활동에 도움이 되어야겠죠.”

서울신문 나우뉴스TV 박성조기자 voicechord@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