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日 우주로켓사업 민영화로 장래 불투명”

수정: 2008.05.06 17:27

확대보기

“우주 로켓 발사 민영화, 장래가 불투명하다.”

지난달 1일 일본우주항공기구(JAXA)가 담당해 온 로켓 발사 업무를 미쓰비시(三菱)중공업에 이관, 우주 로켓 발사 사업의 상업화 시대를 연 일본정부가 난항을 겪고 있다.

산케이신문은 “일본 최초로 관민(官民)공동개발을 목표로 한 중형로켓 ‘GX’의 불투명한 장래가 예상된다.”고 6일 보도했다.

미국·유럽·러시아·중국에 이어 5번째로 우주 로켓 발사 사업을 상업화한 일본 정부가 고무적인 기대와 달리 잿빛 장래가 그려지는 것은 개발지연과 막대한 고비용 부담때문.

이미 GX 개발에 약 750억엔(한화 약 7300억원)의 비용이 투입됐고 향후 첫 발사까지 들어갈 천문학적인 경비도 고려한다면 넘어야 할 산이 한두개가 아니다.

또 JAXA가 GX의 2층용 엔진으로 개발한 LNG(액화천연가스)엔진 완성이 지연되고 지난해 말에는 민간참여기업이 거액의 비용 부담을 이유로 다시 GX의 시스템 전체 설계를 JAXA측에 의뢰해 투자에 비례한 성과가 나올 수 있을 지 미지수다.

이에 대해 문부과학성은 “애초 계획과 달리 개발이 지연되고 있는 것은 예상치 못한 일”이라며 “5월 중에는 GX개발의 향후 방향성 등 우주개발위원회의 결론이 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우주개발위원회(宇宙開発委)의 한 위원은 “솔직하게 말하면 민간 우주 사업 GX개발은 이미 실패한 것과 같다.”고 회의적인 반응을 보였다.

사진=JAXA(중형로켓 GX완성 예상도)

서울신문 나우뉴스 주미옥 기자 toyobi@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