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설기현 영입한 前풀럼 감독 ‘최악의 안목’ 뽑혀

수정: 2008.05.06 18:10

확대보기

설기현을 영입한 로리 산체스 전 풀럼 감독이 2007-2008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최악의 선택을 한 감독’ 중 한명으로 뽑혔다.

영국 일간지 ‘인디펜던트’는 6일(현지시간) 올시즌 이적생들의 성적을 정리한 기사에서 감독들의 ‘안목’에 대해 거론했다. 이 기사에서 산체스 감독은 주제 무리뉴 전 첼시 감독과 샘 앨러다이스 전 뉴캐슬 감독 등과 함께 선수를 잘못 영입한 감독으로 꼽혔다.

인디펜던트는 산체스 감독이 3000만 파운드(약 597억원) 넘는 돈을 선수 영입에 쏟아부었지만 선수들이 제 몫을 하지 못하면서 투자비용만큼의 성적을 내지 못했다는 점을 선정 이유로 들었다.

풀럼은 올시즌 이적료 200만 파운드(약 39억원)의 설기현을 비롯해 디오망시 카마라(이적료 600만 파운드, 약 120억원), 하메우르 부아자(이적료 400만 파운드, 약 79억원) 등을 영입했으나 모두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고 신문은 설명했다.

신문은 “올시즌 풀럼에서 제몫을 했다고 말할 수 있는 선수는 아론 휴즈와 폴 콘체스키 등 단 2명 뿐”이라고 덧붙였다.

인디펜던트는 최고의 영입으로 블랙번 로버스가 바이에른 뮌헨에서 데려온 산타크루즈를 꼽았으며 최악의 영입으로는 애스톤빌라가 웨스트햄에서 데려온 말론 헤어우드를 지목했다.

또 나니와 안데르손 등을 영입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알렉스 퍼거슨 감독은 포츠머스의 해리 레드냅 감독, 에버튼의 데이비드 모예스 감독 등과 함께 최고 안목을 발휘한 감독으로 선정됐다.

한편 영국 대중지 ‘더 선’은 최고의 이적생으로 프리미어리그 첫 시즌에 32골을 터트린 리버풀의 페르난도 토레스를 선정했다.

사진=로리 산체스 전 풀럼 감독 (whoateallthepies.tv)

서울신문 나우뉴스 박성조기자 voicechord@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