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올림픽 성화 대륙 도착…봉송식에 100만 집결

수정: 2012.06.05 18:02

지난 7일 베이징올림픽 성화가 중국 광둥(廣東)성 광저우(廣州)시에 도착했다. 이날 성화봉송식에는 이를 보기 위해 모인 수많은 인파들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7일 오전 8시 경부터 시작된 이날 행사에는 2004년 아테네 올림픽 당시 다이빙 종목 금메달리스트 징후이(境輝)가 첫 번째 주자로 나서 열광적인 분위기를 돋웠다.

이날 성화 봉송식에는 스포츠 스타 뿐 아니라 공무원·학생·경찰·기업가·예술인 등 다양한 분야의 208명이 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기원하기 위해 한자리에 모였다.

특히 이날 행사에는 성화 봉송식을 보기 위해 붉은색의 오성기를 든 사람들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다리 위 뿐 아니라 자동차·고층 건물 옥상 등 곳곳에 몰려든 붉은색의 인파들은 마치 2002년 월드컵 당시의 붉은악마를 떠올리게 할 만큼 강한 인상을 남겼다.

중국 유력일간지 신콰이바오(新快報)·뉴스 전문 사이트 중궈신원왕(中國新聞網) 등 현지 언론들은 “올림픽 성화 봉송식 역사상 가장 많은 인파가 몰렸다.”면서 “거리가 온통 붉게 물들었다.”고 대대적으로 보도했다.

신콰이바오는 “광저우시 시민들은 어느 때보다 더 열정적으로 성화를 환영했다.”면서 “광저우 시민들이 보여준 올림픽에 대한 열기에 전 세계가 깜짝 놀랐다.”고 전했다.

이날 성화 봉송식에 모인 인파의 정확한 숫자는 발표되지 않았지만 적어도 100만 명이 넘는 인파가 모였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언론과 인터넷 보도 등을 통해 이날 행사를 지켜본 중국 네티즌들은 “광저우는 중국을 가장 사랑하는 도시”, “동참하지 못해 아쉽다.”, “중국인들의 단결심은 역시 대단하다.”등의 댓글을 남기며 애국심을 드러냈다.

한편 이날 봉송식에서는 티베트 독립과 관련된 시위나 저항은 없었던 것으로 보도됐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