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우주에서 온 ‘슈퍼채소’ 맛 보실래요?

수정: 2012.06.05 17:59

100kg짜리 호박, 수박만한 토마토, 오이만큼 긴 고추까지. 중국은 지금 ‘슈퍼채소’ 재배가 한창이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은 “중국이 우주에서 재배한 ‘슈퍼채소’을 이용해 세계 식량난의 해법을 찾고 있다.”고 12일 보도했다. 13억에 이르는 중국 인구를 먹여 살리기 위한 방법으로 중국은 우주를 선택한 것.

1980년부터 우주에서 식물재배실험을 시작한 중국은 최근 그 결실을 보고 있다. 슈퍼채소는 우주선에 씨앗을 싣고 2주 동안 지구궤도를 돈 후 씨앗을 다시 지구로 가져와 온실에서 재배하는 방법으로 탄생된다.

이 슈퍼채소는 중국 광둥에 위치한 농림과학 아카데미에서 재배하고 있다. 농림과학 아카데미의 로 즈강 연구원은 “지구 궤도를 도는 동안 씨앗이 변종되는 이유는 아직 알지 못한다.”며 “무중력 상태와 우주 복사열에 노출된 것이 씨앗에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고 추측했다.

그는 “우주재배식물은 유전자가 변형이 된 것이 아니라 배열 순서만 바뀌는 것”이라고 밝혔다. 또 “현재 유전자 변형 식품(GMO)이 문제가 되는 이유는 유전자가 ‘추가’되기 때문”이라며 “우주재배식물은 유전자가 추가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안전하다.”고 덧붙였다.

농림과학 아카데미는 “무중력상태의 우주에서 재배하는 것이 지구에서보다 20% 많은 수확량을 가져온다.”고 설명하며 “이미 일본, 대만, 싱가포르 등에 슈퍼채소를 수출했다.”고 말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김지아 기자 skybabe8@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