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이승환 “한 시민으로 촛불시위에 나왔다”

수정: 2008.05.19 14:55

확대보기



가수 이승환이 지난 17일 서울 청계광장에서 열린 ‘미국산 쇠고기 수입 반대 촛불 문화제’에 깜짝 등장해 4만여 시민들과 뜻을 함께 했다.

당일 참가 여부를 모르고 있었던 주최 측마저 놀라게 한 이승환은 마이크를 움켜 쥔 채 “가수이기 전에 시민의 한 사람으로 여기까지 오게 됐다. 내 가족, 친구, 이웃이 걱정돼 무대에 섰다.”며 참여 이유를 밝혔다.

이어 이승환은 히트곡 ‘세상에 뿌려진 사랑만큼’을 부른 뒤 “제 조그마한 노랫소리가 여러분께 큰 힘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해 시민들의 뜨거운 호응을 받았다.

이날은 이승환 외에도 가수 김장훈, 윤도현 밴드, 블랙홀, 트랜스 픽션, 배우 김부선 등 연예인들이 대거 참석해 콘서트장을 방불케 했다.

록밴드 트랜스픽션은 “우리가 먹는 음식은 무엇인지 알고 안전한 것이었으면 좋겠다.”고 말하며 영화 ‘즐거운 인생’의 OST ‘터질꺼야’ 를 불렀다. 또한 배우 김부선은 “한국 정부는 누구를 위한 정부인지 모르겠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확대보기



미니 홈피를 통해 집회 참여 의사를 밝힌 가수 김장훈은 “걱정 했던 것과 달리 아름답게 행사가 진행돼 다행”이라며 “가수로서 노래로 마음을 전하고 싶다.” 며 ‘소나기’와 ‘난 남자다’’, ‘사노라면’을 열창했다.

오후 7시부터 4시간이 넘게 진행된 집회에는 4만 여명의 촛불을 든 인파로 발 디딜 틈조차 없었지만 경찰과의 충돌 없이 평화적인 집회로 마무리 됐다.

서울신문NTN 정유진 기자 / 사진=조민우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