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뉴질랜드 만평 “美쇠고기 안전?” 비꼬아

수정: 2008.05.20 19:10

확대보기

축산 선진국인 뉴질랜드 언론에서 한국과 미국의 쇠고기 무역 분쟁에 대한 만평을 게재해 눈길을 끌고있다.

뉴질랜드 통신사 ‘스쿠프’는 인터넷판(scoop.co.nz)에 ‘한국과 미국의 쇠고기 전쟁은 계속된다’는 제목으로 칼럼과 만평을 실었다.

스쿠프는 이 칼럼에서 한국과 미국 사이의 성급한 협상과 ‘촛불시위’로 나타난 한국내 반대 여론 등을 다루며 “국민들의 당연한 반대”라고 지적했다.

통신사는 “한국의 음식 문화에 비추어 볼 때 쇠고기 문제는 더욱 민감할 수밖에 없다.”며 반발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물론 한국산 고기에도 위험은 있을 수 있지만 미국산 쇠고기에 대한 두려움은 분명 다른 문제”라며 ‘확률’로 설득하려는 한국 정부의 방식을 부정적으로 평가했다.

한편 이 칼럼에는 리처드 레이먼드 미국 농무부 식품안전담당 차관이 “미국 쇠고기는 안전하다.”고 기자회견에서 발표했던 것을 풍자한 만평이 함께 실려 눈길을 끌었다.

통신사는 이 만평에 다소 심술스러운 표정의 레이먼드 차관 모습과 함께 “미국 쇠고기는 안전하다. 그러나 만약 그렇지 않더라도 우리는 상대국이 수입물량을 취소하지 않는 확증을 원한다.”(U.S. BEEF IS COMPLETLEY SAFE! BUT IF IT ISN’T WE WANT ASSURANCES OUR TRADE PARTNERS WON’T CANCEL SHIPMENTS)라는 대사를 넣어 상대국에 수입을 강요하는 미국을 비꼬았다.

그림=scoop.co.nz

서울신문 나우뉴스 박성조기자 voicechord@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