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페달밟아 바다횡단”…佛남성의 ‘도전기’

수정: 2008.05.21 17:00

확대보기

“도전에 꼭 성공하고 싶어요.”

페달을 밟아야 날 수 있는 비행선을 타고 영국해협(The English Channel)을 횡단하겠다는 한 남성의 도전기가 해외언론의 주목을 받고 있다.

프랑스 출신의 사이클선수 스테판 루쏭(Stephane Rousson·39)은 페달을 밟아야 뜰 수 있는 헬륨 비행선을 만들어 영국과 프랑스를 잇는 폭 33km의 영국해협을 건넌다.

얼마전 제피(Zeppy)라는 이름의 이 헬륨 비행선을 제작한 루쏭은 영국해협을 4시간만에 주파해 돌아가신 아버지 장 마르끄(Jean-Marc)를 추모하고 인간 승리에 도전하겠다는 야심찬 계획을 세웠다.

루쏭이 제피를 탄생시킨데 걸린 시간만 해도 무려 5년. 세계 최초의 ‘페달 동력 비행선’(world’s first pedal-powered airship) 탄생을 목표로 연구에 매진하는 동안 많은 시행착오를 거쳐야 했다.

가장 많이 루쏭의 애간장을 녹였던 부분은 제피의 날개 역할을 맡고 있는 2개의 대형 프로펠러 제작. 비행선의 균형을 잃지 않으면서 페달로 작동되는 프로펠러를 만들기가 쉽지 않았다는 후문.

루쏭은 자신의 홈페이지(rousson.org)를 통해 “제피는 처음에 아버지가 고안한 비행선으로 완성되기 며칠 전에 돌아가셨다.”며 “도전을 준비하는데만 5년이나 걸렸고 사랑했던 여자친구도 떠나보내야 했다.”고 밝혔다.

이어 “페달을 밟아 영국해협을 건너겠다는 내 의지가 허황된 꿈일 수도 있을 것”이라며 “그러나 꼭 도전에 성공해서 땀의 결실을 맺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희망했다.

사진=스테판 루쏭 공식 홈페이지

서울신문 나우뉴스 주미옥 기자 toyobi@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