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JYP “원더걸스 후속곡 ‘봉봉’ 말도 안돼”

수정: 2008.05.21 18:40

확대보기



컴백을 앞둔 여성 5인조 그룹 원더걸스(선예, 예은, 유빈, 선미, 소희)가 근거 없는 소문에 곤혹스러워 하고 있다.

각종 포털사이트에서 21일 오전부터 ‘원더걸스 봉봉’이라는 검색어가 상위를 차지하고 있는 가운데 후속곡이 ‘봉봉’이라고 널리 퍼진 것.

실제로 각종 동영상 사이트에는 ‘원더걸스 봉봉 미리듣기’ 라는 제목으로 수십여개의 동영상이 올라오면서 ‘사전 유출’ 의혹까지 제기 됐지만 이는 최근 공개된 원더걸스의 후속곡 컨셉 사진을 짜집기 한 동영상으로 ‘Tell Me(텔미)’의 음성 변조 버전이 음악으로 삽입됐을 뿐이다.

이에 대해 원더걸스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의 한 관계자는 “원더걸스의 후속곡에 대해 다양한 이야기가 많은데 ‘봉봉’과 ‘바다’ 모두 후속곡이 아니다.”라고 못박았다.

이 관계자는 “음원 공개를 하루 앞두고 벌어진 해프닝으로 원더걸스에 대한 대중의 관심이 커서 그런 것 같다.”며 “앞으로 나올 원더걸스에 대한 관심을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원더걸스는 22일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후속곡을 선공개 할 예정이다.

사진=JYP엔터테인먼트

서울신문NTN 김경민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