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성룡 “중국 대지진 영화로 만들겠다”

수정: 2008.05.24 18:09

확대보기

세계적인 액션스타 청룽(成龍·성룡)이 중국 대지진 참사에 관한 영화를 만든다.

청룽은 지난 23일 런던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쓰촨성(四川省)지진 참사 희생자들을 위한 기금을 모으기 위해 지진에 관한 영화를 만들고 싶다.”고 밝혔다.

청룽은 이날 회견에서 “지진이라는 대참사 속에 감동적인 이야기들이 많이 있었다.”며 “전세계에 영화를 선보이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청룽은 또 “곧 감독 및 작가들과 함께 영화에 대한 회의를 시작할 것”이라며 “다음달에는 홍콩과 쓰촨성에서도 아시아 연예인들과 함께 자선행사를 열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청룽은 400만 명이 넘는 이재민과 수만명의 사망자를 낸 중국 쓰촨성 대지진이 일어나자 학교를 다시 짓고 피해자들을 돕기 위해 150만 달러 (한화 약 15억원)를 기부했다.

뿐만 아니라 희생자들을 위해 ‘생사불리’(生死不離)라는 추모곡을 발표해 사람들을 위로한 바 있다.

또 지난 15일에는 홍콩연예인협회에서 발기한 ‘중화권 연예계 5.12 관애 활동’ 주제가의 프로듀서를 맡아 간미연, 유승준을 포함한 아시아 스타들과 함께 ‘승낙’이란 곡을 불렀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김지아 기자 skybabe8@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