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창고에 버려둔 컵 알고보니 ‘10억원’ 횡재

수정: 2012.06.05 18:07

창고 속에 처박아 뒀던 컵이 무려 10억원?

60년 넘게 창고 속에서 빛을 보지 못했던 컵이 50만 파운드(약 10억원) 가치의 순금 잔인 것으로 밝혀져 화제다.

영국 데일리메일은 “BC 330년 전에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되는 순금 잔이 다음달 5일 경매에서 최소 50만 파운드 (약 10억원)에 팔릴 예정”이라고 27일 보도했다.

뒤늦게 ‘보물’이란 것을 알게 된 행운의 주인공 존 웨버 할아버지는 60년 전 넝마주이였던 그의 할아버지로부터 이 컵이 섞여있는 고철 더미를 물려받았다.

웨버 할아버지는 “구리나 청동으로 된 평범한 컵 인줄 알고 창고에 넣어두고 잊어버렸다.”며 “지난 해 집을 이사하면서 어렸을 때 가지고 놀았던 이 컵을 발견해 감정을 의뢰했다.”고 말했다.

컵은 약 14cm의 크기로 여성 얼굴이 양면에 조각돼 있다. 전문가들은 “지금까지 봐온 컵과는 전혀 다르다.” 며 “페르시아 시대에 만든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할아버지는 “어렸을 때 컵에 새겨진 얼굴이 너무 무서웠던 기억이 난다.”며 “어머니가 다른 것들은 다 버렸는데 이 컵만 놔둔 걸 보니 그 가치를 알았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김지아 기자 skybabe8@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