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해외언론 “김동현은 UFC 최고의 신예”

수정: 2008.05.28 17:44

확대보기



세계 최대의 종합격투기 대회 UFC 데뷔전에서 승리를 거둔 한국인 파이터 김동현(26)에 대해 해외언론들의 찬사가 이어지고 있다.

김동현은 지난 25일(한국시간)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열린 UFC 84에 출전해 영국의 제이슨 탄을 상대로 3라운드 TKO승을 거뒀다.

경기 전부터 무난한 승리를 예상했던 현지 매체들도 “기대했던 것 이상”이라고 평가할 정도의 경기력이었다.

북미 격투기 전문매체 ‘셔독’(sherdog.com)은 이번 대회 결과를 정리하면서 김동현에 대해 “한국에서 온 신예 파이터가 최고의 데뷔 무대를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이어 “완벽한 유도기술로 상대를 제압했다.”며 TKO 판정으로 이어진 테이크다운 순간을 강조했다.

통신사 ‘캐나디언 프레스’ (The Canadian Press)도 이번 경기에 대한 보도에서 김동현의 인상적인 데뷔전을 빼놓지 않았다.

캐나디언 프레스는 “김동현이 옥타곤(UFC에서 사용하는 철망 6각 경기장)에서의 첫 경기에서 깊은 인상을 남겼다.”고 전했다. 또 ‘스턴건’이라는 별명을 소개하며 “거친 그라운드 기술과 파운딩으로 승리했다.”고 덧붙였다.

종합격투기 칼럼을 다루는 사이트 ‘블루디 엘보우’(bloodyelbow.com)에서는 이번 UFC 84의 가장 인상적인 경기로 김동현의 경기를 꼽았다.

사이트는 “김동현과 요시다 요시유키의 경기는 사람들을 흥분시켰다.”며 “특히 김동현의 그라운드 기술과 파운딩은 압도적이었다.”고 전했다. 이어 “이들은 앞으로 다른 파이터들을 격퇴하며 순위를 높여나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김동현은 이번 한 경기로 기본 대전료와 승리 보너스를 합쳐 총 4만 달러(약 4160만원)라는 거액의 파이트머니를 챙긴 것으로 알려져 화제가 되기도 했다. 김동현의 상대로 나섰던 제이슨 탄은 3천 달러(약 300만원)를 받았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박성조기자 voicechord@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