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이준기, ‘촛불집회 강경 진압’에 쓴소리

수정: 2008.05.28 10:24

확대보기



배우 이준기가 최근 잇따라 벌어지고 있는 ‘미국산 쇠고기 수입반대’ 집회 참가자에 대한 정부의 강경 대응에 쓴소리를 내 뱉었다.

이준기는 28일 자신의 미니홈피에 ‘국민을 섬기기는 싫은거지??’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정부를 강하게 비판했다.

이준기는 “강경진압, 강제연행. 역사 속에 익숙한 단어들”이라며 “촬영 중에 뉴스들을 보고 어처구니가 없다.”고 강한 어조로 비난했다.

이어 “우리가 달래지지 않으니 거슬립니까? 방해가 되니 치워버리고 싶나요?”라며 비판한 뒤 “한가지 중요한 건 이런 울분들이 모여 한이 되었을땐 당신들도 언젠가는 역사 속에서 치워버리고 싶은 거슬리는 존재일 뿐입니다.”고 발언의 강도를 높였다.

이준기는 “큰 선거때나 국민을 섬기네 마네 웃기지도 않는 거짓말로 눈시울 붉히기나 하지 도대체 뭐하나 똑바로 하는게 있나요.”라며 “늦지 않았으니 정신 좀 차리세요.”라고 정부 관계자들의 각성을 촉구하기도 했다.

이런 강한 비판에 대해 네티즌들은 “할 말 속시원하게 잘했다.”, “역시 ‘일지매’역을 맡을 자격이 있다.”고 호응했다.

한편 이준기는 SBS 수목드라마 ‘일지매’를 통해 조선시대의 영웅 ‘일지매’를 맡아 열연하고 있다.

서울신문NTN 김경민 기자 star@seoul.co.kr / 사진=조민우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