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美쇠고기 반대 시위’ 해외 언론도 ‘촉각’

수정: 2008.05.29 19:21

확대보기

미국산 쇠고기의 수입조건을 담은 고시가 29일 오후 4시 발표되자 그동안 한국의 미국산 쇠고기 수입과 관련해 큰 관심을 보여왔던 해외언론들도 앞다투어 보도하고 나섰다. 그러나 정작 고시 내용에 대해서는 중요하게 다뤄지지 않았다.

해외언론들은 농림수산식품부의 발표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사그러들지 않고 있는 한국내 반대 여론에 주목했다.

영국과 프랑스 통신사인 로이터와 AFP는 고시 발표 소식을 신속히 전하면서 계속되고 있는 반대 시위에 대해서도 함께 보도했다.

로이터 통신은 “시민들은 밤마다 거리로 나와서 안전성이 확보되지 못한 협상에 대해 비난해 왔다.”면서 “소매상인들은 안전이 확인되지 않은 미국산 쇠고기를 팔지 않겠다고 선언했다.”고 전했다. 이어 “많은 사람들은 시장 개방에 반대하며 서울 중심지에서 경찰과 대치하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AFP는 “시위대들은 정부가 광우병에 대해 충분히 안전한 방역시스템을 갖추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며 “지난 몇주간 그들은 촛불을 들고 거리로 나왔으며 이번 주에는 200명 넘는 사람들이 연행됐다.”며 여전히 강한 반대 여론에 대해 보도했다.

미국 통신사인 AP도 고시 발표 직전 “한국이 미친소의 공포에 사로잡혔다.”며 “미국산 쇠고기 수입을 반대하는 시위대들은 지난 몇 주간 계속해서 재협상을 요구해 왔다.”는 사실을 밝혔다.

한국 언론을 직접 인용한 미국의 CNN과 영국의 BBC 등 해외매체들도 시위대의 사진과 함께 고시 발표에도 변함없는 반대 여론에 대해 보도했다.

한편 국내 시민단체와 네티즌 모임으로 구성된 ‘광우병 위험 미국산 쇠고기 전면 수입을 반대하는 국민대책회의’는 이번 고시강행에 대해 “국민에게 한번 해보자는 얘기”라며 전면 투쟁에 나설 뜻을 밝혀 시민들의 반발이 더욱 거세질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미국 야후 캡처

서울신문 나우뉴스 박성조기자 voicechord@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