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中네티즌, 李대통령 쓰촨방문에 차가운 시선

수정: 2012.06.05 18:05

중국을 국빈방문 중인 이명박 대통령의 쓰촨(四川)성 대지진 피해 현장 방문에 대해 중국 네티즌들이 곱지 않은 시선을 보내고 있다.

이 대통령은 지난 29일 베이징에서 한국 특파원들과 간담회를 갖고 “양국의 우의를 돈독하게 하기 위해 지진 피해 현장을 방문하기로 결심했다.”고 밝혔다.

이 대통령은 “양국의 진정한 우의를 위해 고민했다.”면서 “도움보다는 성의가 필요하다고 생각했다.”며 방문 계기에 대해 설명했다.

그러나 이 소식을 접한 중국 네티즌들은 “국제사회에 보여주기 위한 쇼에 불과하다.”면서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 같은 반응은 많은 네티즌들이 쓰촨성 대지진 발생 당시 악성 댓글을 달았던 한국 네티즌들에 대한 분노가 아직 풀리지 않은 까닭으로 해석되고 있다.

중국 유명 포털사이트 163.com의 한 네티즌(121.15.*.*)은 “한국에 매우 실망했다. 한국인들은 중국인들에게 너무 큰 상처를 주었다.”고 올렸다.

또 다른 네티즌(124.206.*.*)은 “한국은 지진 이후에는 중국을 심하게 비방하고 희화화하며 헐뜯었다. 한국인은 반갑지 않다.”며 강한 반감을 드러냈다.

소후닷컴의 (59.155.83.*)의 한 네티즌도 “아들(한국 네티즌)의 잘못을 감싸기 위해 아버지(이 대통령)가 온 격”이라며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하기는 커녕 덮으려고만 하는 대통령”이라고 꼬집었다.

이밖에도 “한국인들은 중국 지진을 고소해하지 않았나. 위로하기에는 너무 늦었다.”(山中老鸦), “지진 피해 현장은 관광지가 아니다. 그곳은 양심 없는 한국인이 갈 곳이 아니다.”(123.234.*.*) 등의 댓글을 올렸다.

이에 반해 “이번 방문을 계기로 양국의 우의가 좋아지길 바란다.”(124.114.95.*), “지진 현장을 가장 먼저 방문하는 외국 대통령인 만큼 많은 도움을 기대하겠다.”(124.114.95.*) 등 긍정적인 반응도 일부 있었다.

한편 이 대통령은 30일 외국 정상으로서는 처음 피해 현장을 방문해 중국 국민에게 위로의 뜻을 전하고 재난 극복에 적극 동참하겠다는 의지를 밝힐 예정이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