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맨유 호날두, 레알 마드리드서도 통할까?

수정: 2008.05.30 15:41

확대보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의 ‘킹(King)’ 크리스티아누 호날두(23)의 레알 마드리드(이하 레알) 이적설이 끊이지 않고 있다.

레알은 호날두 영입에 9,000만 유로(약 1481억원)라는 역대 최고 이적료와 현재 주급의 2배를 약속하며 호날두의 마음을 흔들고 있고 맨유는 알렉스 퍼거슨 감독을 필두로 직접 설득에 나설 예정이다.

분명 레알에게 있어 호날두는 매력적인 선수다. 득점이면 득점, 어시스트면 어시스트, 모든 면에서 최고의 활약을 선보인 그를 영입한다면 팀에 큰 도움이 될 것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문제는 호날두와 레알의 궁합이다. 짧지 않은 시행착오가 있었지만 호날두는 현재의 맨유에 완벽히 적응하며 최고의 플레이를 선보였다.

특히 맨유는 최근 몇 년간 ‘호날두에 의한, 호날두를 위한, 호날두 중심의 팀’으로 체질 개선을 해왔다. 2년 전 팀 공격의 핵심이었던 반 니스텔루이를 과감히 내칠 수 있었던 것도 호날두 중심의 팀을 만들기 위해서였다.

사실 호날두의 득점력이 상승한 데에는 주변 동료들의 희생이 컸다. 특히 호날두의 단짝인 웨인 루니의 희생적인 플레이는 호날두를 더욱 빛나게 해주었다.

측면 공격수인 호날두 보다 더 많은 수비가담을 해줬고 자신의 득점보다는 호날두를 위한 어시스트에 주력하는 모습이었다.

이와 관련해 최근 잉글랜드 대표팀의 파비오 카펠로 감독은 “루니가 맨유에서의 역할로 지나치게 이타적인 선수가 되었다.” 며 “좀 더 이기적이어야 한다.”고 충고했다. 그만큼 호날두 중심의 팀을 만들기 위해 주변 선수들의 희생이 컸다는 방증이다.

그렇다면 레알에서의 호날두는 어떨까? 여름 이적 시장을 통해 레알의 전술적 변화가 있을 수 있겠으나 베른트 슈스터 감독의 전술적 특징과 주전 선수들의 성향을 볼 때 레알이 무조건적인 호날두 중심의 팀으로 바뀔 가능성은 그다지 높지 않다.

더구나 과거 맨유 시절 반 니스텔루이의 존재가 호날두의 플레이 스타일에 큰 영향을 끼친 점을 고려할 때 두 선수의 공존은 적잖은 희생을 불러일으킬 가능성이 크다.

또한 현재 레알은 아르엔 로벤과 호비뉴를 측면 공격수로 활용하고 있다. 이 두 선수는 본인이 직접 해결하기 보다는 최전방 공격수에게 볼을 연결하는 역할을 주로 하고 있다.

이 점은 호날두에게 적잖은 영향을 줄 수 있는 부분이다. 측면 크로스나 스루패스를 통한 전방 볼 지급보다는 본인의 개인 능력을 바탕으로 팀 동료의 어시스트를 기다리는 그의 플레이와 전혀 맞지 않기 때문이다.

물론 호날두가 레알에서 측면 공격수가 아닌 처진 스트라이커로서 맨유에서와 같은 프리롤 역할을 맡을 수도 있다. 그러나 이 또한 웨슬리 슈나이더, 구티, 라울 등 기존 선수들의 역할과 겹치게 되는 문제점이 있다.

호날두 가족들 모두가 레알 팬일 만큼 호날두에게 있어 레알 행은 뿌리치기 힘든 유혹일 것이다. 그러나 선수로서 경기에 뛰는 것 보다 중요한 것은 없다. 자신의 플레이를 최적화할 수 있는 곳이 어딘지 호날두 자신은 한번쯤 생각해 봐야 할 것이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유럽축구통신원 안경남 soccerview.ahn@gmail.com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