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정재영 “이성재, 정준호를 넘는 악역 기대하세요”

수정: 2008.06.02 18:31

확대보기



배우 정재영이 ‘강철중’의 적수가 됐다.

정재영은 영화 ‘강철중 : 공공의 적 1-1’(이하 강철중)에서 악역을 맡아 무대포 형사 ‘강철중’ 역의 설경구와 한판 대결을 펼친다.

정재영은 극중 겉으로는 신사지만 남모르게 조직원을 시켜 악행을 저지르는 이중적인 인물로 냉철하고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세련된 정장과 장발 헤어스타일로 변신했다.

정재영은 2일 서울극장에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전작에서 이성재, 정준호가 악역을 너무 훌륭하게 소화했다. 그래서 솔직히 악역을 맡아야 하나 고민을 많이 했다.” 고 전했다.

이어 “감독님이 버팀목이 되어 주셔서 재미있게 촬영할 수 있었다.”며 “그러나 개봉일이 다가오자 혹시나 내가 영화에 피해를 주는 게 아닌가 하는 걱정이 앞선다.”고 덧붙였다

한편 전편의 이성재와 정준호가 연기한 악역의 족보의 이어 받은 정재영의 변신이 기대되는 영화 ‘강철중’은 오는 19일 개봉한다.

서울신문 NTN 정유진 기자 / 사진 = 한윤종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