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고유가시대 가장 ‘비실용적인 자동차’는?

수정: 2008.06.12 14:02

확대보기

“고유가? 그래도 차는 폼나게!”

고유가 시대에 맞춰 고연비 소형차들이 세계적으로 강세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금융 정보 뉴스사이트 ‘더스트리트닷컴’(TheStreet.com)은 가격과 연비 등이 ‘실용적이지 않은’ 자동차들을 선정해 눈길을 끌었다.

사이트는 ‘터무니없는 자동차’라는 제목의 이 기사에서 람보르기니 ‘레벤톤’(Reventon)을 가장 먼저 꼽았다.

지난해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공개된 레벤톤의 현재 가격은 ‘무한대’로 부르는게 값이다.

람보르기니 디자인과 기술의 결정체라고 불리는 레벤톤은 20대 한정생산 되어 현재 우리 돈으로 18억원 넘는 가격에 전량 판매된 상태다.

1001마력 출력을 자랑하는 유명한 슈퍼카 ‘부가티 베이론’(Bugatti Veyron)도 ‘터무니없는 자동차’로 선정됐다.

시속 402km의 짜릿한 드라이브를 즐길 수는 있지만 문제는 그 시간이 매우 짧다는 점. 최고 시속으로 주행할 수 있는 시간은 가득 주유할 경우 12분뿐이다.

영화 ‘아이언 맨’에도 나왔던 ‘테슬라 로드스터’(Tesla Roadster)도 황당한 성능으로 이름을 올렸다. 전기자동차라는 장점은 있지만 한번 충전으로 갈 수 있는 거리는 약 350km 불과하다.

이번 선정 목록에는 경차인 스마트 포투(Smart Fortwo)도 포함됐다. 스마트 포투는 리터당 21.3km에 고연비와 비교적 빠른 최고 속력(시속 90km) 등의 성능이 좋은 의미로 ‘터무니없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 외에도 ‘인터내셔널 CXT’는 ‘지독하게 큰 덩치’ 때문에 선정됐으며 ‘Hummer HX’ ‘Rolls-Royce Phantom’ 등은 비효율적인 연비로 목록에 포함됐다.

한편 이같은 황당한 자동차 목록에 대해 자동차 전문사이트 ‘Jalopnik.com’의 에디터 웨스 실러는 “친환경, 고연비가 세계 자동차 시장의 트랜드이기는 하지만 사람들은 거칠고 이색적인 드라이브에 대한 욕망이 있다.”면서 “여전히 슈퍼카 시장은 일정 규모를 유지하고 있다.”고 ‘시장의 다양성’을 강조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박성조기자 voicechord@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