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中 스타, 지진 애도기간 중 찍은 사진 논란

수정: 2008.06.05 18:02

확대보기

중국의 한 인기 연예인이 쓰촨(四川)성 지진 피해자들을 위한 ‘전국 애도의 날’ 기간 중 즐거운 표정과 몸짓으로 찍은 사진이 공개돼 논란이 일고 있다.

논란의 주인공은 신인가수로 인기 도를 달리고 있는 웨이천(魏晨·22).

그는 지난해 중국 내 인기 가수 선발 대회인 ‘콰이러난성’(快樂男性)에서 최우수상을 차지하며 아이돌 스타로 떠오르고 있다.

웨이천은 대지진으로 피해를 입은 이재민과 사망자들을 위해 지정된 ‘전국 애도의 날’ 마지막 날인 지난달 21일 티베트의 수도 라싸(拉薩)의 포탈라궁전을 방문해 기념사진을 찍었다.

그러나 웨이천은 당시 조기(弔旗)가 걸린 포탈라 궁 앞에서 친구들과 ‘브이’자를 그리거나 독특한 포즈를 취하는 등 즐거운 모습으로 사진을 찍어 입방아에 올랐다.

전국 애도의 날인만큼 경건하고 엄숙했던 당시 중국의 분위기와 맞지 않았다는 것.

그의 블로그에 올린 사진을 본 네티즌들은 “애도의 날에 웃음을 띠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다니 ‘인간쓰레기’와 다를 바 없다.”며 비난을 멈추지 않고 있다.

확대보기

비난을 의식한 웨이천은 블로그를 통해 “포탈라 궁 앞에서 찍은 사진이 많은 사람에게 상처를 줬다.”면서 “내 잘못을 인정하고 반성하고 있다. 죄송하다. 내가 틀렸었다.”며 사과의 글을 올렸다.

웨이천의 소속사 관계자도 “일부 조작설이 돌기는 했으나 사진 속 인물은 웨이천이 맞다.”면서 “많은 설명이 필요 없다. 책임을 지고 일을 해결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러나 네티즌들은 “정작 중요한 문제들은 피하고 눈앞의 문제만 해결하려 든다.”, “가식적인 사과일 뿐”, “(사회에서) 매장시켜야 한다.”라며 강하게 비난하고 있다.

사진=163.com(붉은색 옷을 입고 즐거운 포즈를 취하고 있는 웨이천)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