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차인표 “탈북자를 돕자는 영화가 아니다”

수정: 2008.06.05 17:44

확대보기



배우 차인표가 영화 ‘크로싱’을 통해 ‘한반도’ 이후 2년 만에 스크린에 복귀했다.

한국 최초 탈북자를 소재로 한 영화 ‘크로싱’은 2002년 3월 탈북자 25명의 베이징 주재 스페인 대사관 진입사건을 모태로 기획됐으며 제작 기간만 4년이 걸렸다.

차인표는 5일 오후 서울 용산 CGV에서 열린 영화 ‘크로싱’(감독 김태균, 제작 캠프 B) 간담회에 참석해 영화에 출연한 소감을 전했다.

차인표는 “탈북자를 소재로 한 영화를 만들었다고 해서 곧바로 북한사람을 돕자는 영화가 아니다.”며 “이 영화를 찍으면서 북한의 실상을 이해할 수 있었고 마음으로 깨달았기 때문에 내가 느끼는 마음을 다른 사람들도 느꼈으면 한다.”고 밝혔다.

또 “열한 살 아들이 있는 데 아들 역을 맡은 ‘준이’를 보면서 아들 얼굴이 비춰졌다.” 며 “‘만약 내 아들이면 어떻게 했을까’ 하는 심정으로 연기했다.”고 덧붙였다.

차인표는 마지막으로 ”흥행을 떠나 많은 사람들이 한 생명을 위해 함께 울어 줄 수 있는 계기가 됐음 좋겠다.”며 영화의 의미를 부여했다.

한편 가족의 약과 식량을 구하기 위해 북한을 떠나야만 했던 아버지와 아들의 엇갈림 운명을 그린 영화 ‘크로싱’은 오는 26일 개봉한다.

서울신문NTN 정유진 기자 / 사진 = 조민우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