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엑스재팬’ 요시키 건강악화로 무기한 활동 중지

수정: 2008.06.09 10:52

확대보기

지난 8일 내한 예정이었던 요시키(YOSHIKI)의 방한 취소 이유가 건강악화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 다음달 5일 파리를 시작으로 진행될 예정이던 월드투어도 무기한 연기됐다.

산케이신문은 9일 “엑스재팬’의 리더 요시키가 지병인 경추추간판탈출증(목디스크)과 건초염(힘줄을 싸고있는 막에 생기는 염증)의 악화로 무기한 활동중지에 들어갔다.”고 보도했다.

지난해 10월 10년만에 재결성한 엑스재팬은 월드투어가 결정된 직후 리더의 부상이라는 암초에 부딪히고 말았다.

요시키는 이전부터 이같은 지병을 앓아왔으며 최근 몇 년 동안 드럼을 연주할 때는 목에 깁스코르셋을 착용해왔다.

그러나 지난 3월 도쿄돔 공연에서는 의사의 충고에도 “팬들에게 건강한 모습을 보여주겠다.”며 깁스를 하지 않은 채 드럼을 연주했다.

또한 5월 열린 히데(HIDE)의 추모공연에서도 혼신의 연주를 한 결과 지병이 더욱 악화됐고 양 무릎의 부상도 새로 발견됐다.

요시키의 소속사 관계자는 “요시키는 현재 LA 자택에 머물며 치료에 전념하고 있다.”며 “장거리 이동 등 몸에 부담을 주는 행동은 전혀 할 수 없는 상태”라고 밝혔다.

요시키는 과거에도 지병이 악화돼 장기 휴양을 한 적이 있으나 이번은 상당한 중증이어서 앞으로 활동이 불가능 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사진=산케이신문(도쿄돔 공연 당시 드럼을 연주하는 요시키)

서울신문 나우뉴스 김철 기자 kibou@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