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박신양, 드라마 촬영 중 낭떠러지로 추락할 뻔

수정: 2008.06.09 10:52

확대보기



박신양이 드라마 촬영 중 낭떠러지로 추락할 뻔한 아찔한 사고를 당했던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SBS 드라마 ‘바람의 화원’에서 단원 김홍도 역을 맡아 한창 촬영을 진행 중인 박신양은 지난 5월 말 전북 부안의 직소폭포에서 1회 분 촬영을 마쳤다.

이날 촬영에서 박신양은 극중 호랑이 그림을 그리다 호랑이에게 쫓겨 낭떠러지까지 몰리는 상황을 연기 했는데 도망치는 연기에 너무 몰입한 나머지 낭떠러지 코앞에서 미끄러지는 사고를 당했다.

한 관계자는 “다행히도 찰과상으로 끝났지만 하마터면 수십 미터 높이의 절벽 위에서 떨어질 뻔 했던 아찔한 순간이었다.” 전했다.

제작사측은 “호랑이는 CG 작업으로 처리되는 것이었는데 쫓기는 긴박한 상황을 실제처럼 연기하다 큰 사고를 당할 뻔 했다.”며 “박신양의 프로 정신에 스텝들 모두 ‘역시 베테랑 답다’며 그의 연기투혼을 칭찬했다.”고 밝혔다.

‘바람의 화원’은 박신양이 데뷔 13년 만에 처음으로 도전하는 사극 작품으로 박신양은 오로지 그림 밖에 모르는 외로운 조선시대 천재화가 김홍도 역을 맡아 신윤복 역의 문근영과 호흡을 맞춘다.

박신양이 문근영과 호흡을 맞춘 SBS ‘바람의 화원’은 오는 9월 방영 예정이다.

사진=SBS

서울신문NTN 김경민 기자 star@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