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프랑스-루마니아, 지루한 공방전 속 무승부

수정: 2008.06.10 17:33

확대보기



프랑스가 2008 유럽축구선수권대회(이하 유로2008) ‘죽음의 조’ 첫 경기에서 루마니아와 득점없이 비겼다.

1984년, 2000년에 이어 통산 세 번째 우승에 도전하는 프랑스는 10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스위스 취리히 레치그룬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조별리그 C조 첫 경기에서 루마니아와 0-0으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이번 대회 첫 무승부 경기다.

앞으로 네덜란드, 이탈리아 등 강호들과 잇따라 조별리그를 벌여야 하는 프랑스로서는 유로2000 8강 이후 메이저대회 본선 경험이 없었던 루마니아와 승점을 나눠가져 8강 진출을 장담할 수 없게 됐다.

역대 전적에서는 프랑스가 6승2무3패로 우위를 이어갔다.

프랑스는 니콜라 아넬카와 카림 벤제마를 최전방 투톱에 세우고 좌.우에 플로랑 말루다와 프랑크 리베리를 배치한 4-4-2 포메이션, 루마니아는 다니엘 니쿨라에를 중심에 놓고 아드리안 무투와 바넬 니콜리타가 좌.우에서 받치는 4-3-3 포메이션으로 맞섰다.

90분 내내 답답한 경기가 이어졌다.

전반 초반 프랑스가 우위를 점해 나가는 듯 했지만 루마니아의 두터운 수비벽을 뚫지 못하고 지루한 공방이 계속됐다. 전반에는 유효슈팅이 양 팀 통틀어 단 한 개도 없었을 만큼 이렇다할 득점 기회도 없었다.

전반 33분 프랑스의 코너킥 공격시 리베리의 크로스에 이은 아넬카의 헤딩슛이 골대를 살짝 벗어난 장면 정도가 찬스라면 찬스였을 정도다. 전반 43분에는 벤제마의 패스를 받은 리베리가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중앙으로 찔러준 볼이 루마니아 수비수 발 맞고 자책골이 될 뻔했지만 골키퍼 보그단 로본트가 잘 잡아냈다.

후반 들어서도 사정은 달라지지 않았다.

후반 4분 말루다가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때린 왼발슛을 골대를 벗어났고, 12분 리베리의 패스를 받아 벤제마가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날린 오른발슛은 골키퍼 정면에 안겼다.

뜻대로 경기가 풀리지 않자 레몽 도메네크 프랑스 감독은 후반 27분 아넬카를 빼고 바페팀비 고미, 33분 벤제마를 빼고 사미르 나스리를 투입하며 변화를 꾀했지만 끝내 루마니아 골문은 열지 못했다.

한편 주장 완장을 차고 풀타임을 뛴 프랑스의 중앙수비수 릴리앙 튀랑은 유럽선수권대회 본선 최다 출전 기록(15경기)을 세웠다.

/연합뉴스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