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프랑스 법이 브란젤리나의 아이를 지킨다?

수정: 2008.06.12 13:50

확대보기

프랑스 법이 브란젤리나 커플의 아이를 지켜줄 것이다?

톱스타 안젤리나 졸리와 브래드 피트 커플이 프랑스에서 출산을 하는 이유가 “카메라를 피하기 위해서”라고 미국 뉴스데이 닷컴이 11일 보도했다.

프랑스 법은 파파라치에 엄격한데 특히 아이들 사진을 몰래 찍는 것은 더 엄중히 처벌한다. 실제로 이 때문에 프랑스 내에서는 유명인과 잡지 사이의 법정 분쟁이 끊이지 않고 있다.

사진을 개재한 매체가 소송에 질 경우 막대한 벌금 뿐 아니라 ‘잘못을 인정’하는 보도를 표지에 실어야 한다.

법정분쟁을 피하기 위해 잡지들은 보통 얼굴을 뿌옇게 처리하거나 사진을 개재하지 않지만, 사진의 가치가 워낙 커 유혹이 존재하는 건 사실이다.

톱스타 아이의 사진이 얼마나 큰 가치를 지니는 지 보여준 것은 다름 아닌 브란젤리나 커플. 브란젤리나 커플은 지난 2006년 샤일로 출생당시 이 사진을 피플지에 400만 달러(약 40억원)에 팔아 자선단체에 기부했다.

따라서 이번에 쌍둥이를 출산하면 그 가격이 1천만 달러 (약 100억원)까지 치솟을 것이라는 예측도 나오고 있다.

한편 졸리는 칸느영화제 이후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있으며 졸리가 이미 쌍둥이를 출산 했다는 오보도 나와 세계의 이목이 졸리의 출산에 쏠려있음을 증명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김지아 기자 skybabe8@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