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원더걸스 “바쁜 스케줄? 오히려 행복해요”

수정: 2008.06.12 16:57

확대보기



원더걸스 멤버들이 바쁜 스케줄에도 불구하고 어른스러운 태도로 주변 사람을 감동케 하고 있다.

원더걸스는 선미가 지난 10일 한 언론사와의 인터뷰 도중 호흡곤란으로 쓰러져 병원 응급실로 후송된 가운데 팬들은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에 “지나치게 가혹한 스케줄이 아니냐”는 항의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이런 스케줄 논란에 대해 원더걸스 멤버들은 최근 서울신문NTN과의 인터뷰에서 “앨범 발매 후 지쳐있는 것은 사실”이라며 “하지만 지난해 ‘텔미’때와는 다르게 짬짬이 쉴 때는 쉬고 멤버들 서로 챙겨주고 있다.”고 전했다.

멤버 예은은 “많은 가수들이 데뷔후 곧 사라지는 요즘 가요계 현실에 무대에 설 수 있고, 팬들로부터 환호를 받는 것만으로 우리는 행복한 사람”이라며 “우리를 찾는 곳이 있고 팬들이 있기에 바쁜 스케줄도 즐겁다.”고 밝혔다.

원더걸스의 한 측근은 “(지나치게 많은 스케줄로) 멤버들에게 미안한 것은 사실이다. 음반 발매 후 빡빡한 스케줄을 소화하기에 소속사 측이 언제나 미안한 마음을 갖고 있다.”며 “오히려 멤버들이 같이 힘들어 하는 매니저와 관계자들을 챙겨주고 있다.”며 원더걸스의 성숙한 태도를 칭찬했다.

한편 선미의 병명은 과로로 인한 ‘과호흡증후군’으로 밝혀졌으며 건강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선미는 10일부터 12일까지 스케줄을 중단한 채 휴식을 가진 후 13일 팀에 합류할 계획이다.

원더걸스는 세번째 프로젝트 앨범 ‘So Hot(소핫)’을 발매하고 지난해 ‘텔미’열풍에 이어 또다시 인기몰이 중이다.

서울신문NTN 김경민 기자 star@seoul.co.kr / 사진=조민우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