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부활 “지난 23년과는 다른 음악 들려줄 것”

수정: 2008.06.13 10:09

확대보기



‘전설의 록그룹’ 부활이 올 가을 새 싱글로 돌아온다. 1986년 1집 ‘희야’로 데뷔해 23년 동안 꾸준하게 사랑을 받아온 부활이 어려운 가요계 현실에 생기를 불어넣을 수 있을지 벌써부터 기대가 모아진다.

# 지금까지와는 다른 부활의 음악을 만나게 될 것

부활의 리더 김태원을 만난 건 12일 오후 1시 서울 명동의 신세계 백화점 공연장. 2시 공연을 앞두고 “1년 만에 서는 무대라 더욱 긴장된다.”는 김태원에게 다가가 조심스럽게 인터뷰를 했다.

데뷔 후 쉴 틈 없이 달려왔던 부활이 2년이란 공백기를 가진 건 이번이 처음. 부활은 매년 새로운 곡을 발표하며 대중의 사랑을 받아온 대한민국 대표적인 장수 그룹이다.

“데뷔 후 지금까지 마음 편히 쉰 적이 없어요. 매번 정해진 시간에 맞춰 앨범을 발표해야 했기 때문에 늘 쫓겨 작업을 했죠. 하지만 이번에는 달라요. 충분한 휴식을 취하며 정성을 들였죠.”

부활은 11집을 마지막으로 기획사와 결별해 처음으로 2년간의 공백을 가졌다. 한동안 그 모습을 볼 수 없었던 부활이 올 가을 싱글로 컴백을 알린다.

“부활만의 음악을 고수하기 위해 타 가수의 음악을 듣지 않는 습관이 있어요. 그런데 이번에는 다른 가수의 곡들을 많이 들었죠. 시대에 맞춰야 한다는 생각 때문이었어요. 이번 싱글은 부활 본연의 색깔과 새로운 시도를 더해 작업했어요.”

음악을 하는 이로써 관객 앞에 설 때가 가장 설렌다는 김태원은 “더 쉽고, 더 감동적인 음으로 곧 대중 앞에 서겠다.”고 새 싱글 발매를 앞둔 소감을 전했다.

# 23년을 록그룹의 멤버로 산다는 것

“물론 23년이란 시간 동안 음악을 한다는 것이 쉬운 일은 아니에요. 하지만 음악에 미치면 가능한 일이죠. 만약 대중들이 외면한다 해도 스스로가 음악에 미쳐있다면 계속 음악을 할 수 밖에 없죠.”

과거 부활과 함께 록그룹의 전성기를 누렸던 그룹들은 어느새 조용하게 발자취를 감췄다. 하지만 그룹 부활은 9번의 보컬 교체를 거치며 그 명맥을 이어왔다.

“요즘 음악은 10대들만 듣는 것이라 여겨지고 있는 것 같아 아쉬워요. 전 세대가 즐길 수 있는 것이 바로 음악인데 말이죠. 모든 세대가 공감할 수 있는 음악으로 오랜 시간 대중과 함께하고 싶어요.”

김태원은 부활의 리더로 23년 동안 변함 없는 모습으로 팀을 지켜왔다. 그는 이것이 절대 자신만의 힘으로는 부족했다고 말한다.

“20%가 제 힘이었다면, 40%가 대중의 힘이었고, 나머지 40%는 멤버들이 의리였죠. 현재 후배들도 우리처럼 오랜 시간 음악을 했으면 좋겠어요. 물론 팀을 지키는 데는 어려움이 따르겠지만 하고 싶은 음악을 생각하면 그 어려움도 참을 수 있다고 생각해요.”

그룹의 수명이 비교적 짧은 대한민국 가요계에서 부활이 오랜 기간 존재할 수 있었던 것은 음악에 대한 그들의 열정과 노력이 그 어느 이들보다 강했기에 가능했던 일이었다.

확대보기



그룹 부활을 우울하게 보는 이들도 있다. 하지만 그건 단순한 편견일 뿐이다. 단지 부활은 슬프고 아름다운 음악을 하고 있을 뿐, 자신이 하고 싶은 음악을 하고 있는 행복한 사람이다.

서울신문 NTN 서미연 기자 / 사진 = 한윤종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