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제시카 알바 딸, 사진판권 가격 얼마나?

수정: 2008.06.13 16:55

확대보기

“엄마만큼 예쁠까?”

최근 엄마가 된 할리우드 스타 제시카 알바가 딸의 사진을 판매할 의사가 있다고 알려지면서 현지 연예매체들이 물밑경쟁을 벌이고 있다.

할리우드 연예매체들은 “제시카 알바에게 여러 잡지에서 딸 마리 아너의 사진 판권 계약을 제안했고 그녀도 판권을 팔 의향이 있다.”고 전했다.

특히 제시카 알바의 아버지 마크 알바가 인터뷰에서 “손녀 딸이 엄마를 꼭 닮았다.”고 밝히면서 잡지사들의 판권 경쟁이 더욱 치열해 진 것으로 알려졌다.

알바는 최근 일간지 ‘뉴욕 데일리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어떤 제안도 받은 적 없다.”고 밝혔지만 연예계 관계자들은 “알만한 사람은 다 아는 일”이라며 믿지 않고 있다.

현재 ‘US위클리’ ‘OK!매거진’ ‘피플’ 등 유명 연예주간지들이 사진판권 구매의 유력한 경쟁자로 꼽히고 있는 가운데 알바의 한 측근은 “왜 그녀가 이 부분(사진 판권계약)에 대해 숨기려 하는지 모르겠다.”며 “잡지사와의 합의가 상당히 진전된 상태”라고 밝혔다.

‘귀하신 몸’이 된 아너의 사진 값은 지난 2월 제니퍼 로페즈가 쌍둥이 딸을 공개하며 받은 600만 달러(약 61억원) 정도이거나 조금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지난 7일 무사히 첫 딸을 출산한 알바는 현재 로스앤젤레스 집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다.

사진= etonline.com (출산 전 사진)

서울신문 나우뉴스 박성조기자 voicechord@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