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92세 노인, 17세 소녀와 결혼시도 ‘물거품’

수정: 2012.06.07 17:56

최근 이집트에서 17세 소녀와 결혼하려던 92세 노인의 노력이 물거품으로 돌아갔다고 14일 영국의 가디언지가 보도했다.

돈 많은 노인이 가난한 소녀를 ‘사들여’ 결혼하려는 것을 이집트 정부가 막은 것.

실제 고유가 덕을 톡톡히 본 걸프지역의 부자들이 이집트의 가난한 어린 신부와 결혼하는 사례가 빈번해지고 있다.

이에 따라 이집트 당국에서는 “나이차이가 25세 이상인 커플의 결혼을 금지한다.”는 법안을 공표한 바 있다.

문제는 이 법안이 만들어졌다고 해서 나이차이가 많은 커플이 무조건 결혼을 못하는 것은 아니라는데 있다.

‘이집트 국립은행에 부인의 이름으로 많은 돈을 저축하는 경우에는 나이차이가 25세 이상이라도 결혼을 승낙한다’는 예외 조항이 있기 때문.

실제로 이 예외조항을 이용, 지난해에도 이집트 국립은행에 8만 달러 (약 9천만원) 정도를 저축한 173쌍의 커플이 결혼했다.

따라서 이번에 결혼이 금지된 92세 노인은 ‘충분한 돈’을 저축하지 않았던 것으로 보인다.

한편 가디언지는 “이집트에 빈곤이 확대되어 이제 5백 달러(50만원)에도 딸을 노인에게 시집보내고 있다.”며 “결혼한 이집트 소녀들은 ‘노예’와 같은 생활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김지아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