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이계인 “이미지 때문에 남몰래 눈물 흘렸다”

수정: 2008.06.15 11:29

확대보기



원조 터프가이 배우 이계인이 영화 ‘흑심모녀’를 통해 30년 만에 멜로 연기에 도전했다.

‘흑심모녀’에서 주인공 남희(심혜진 분)를 흠모하는 소심한 노총각 정씨 역을 맡은 이계인은 짝사랑에 눈물 짓는 순정파로 변신했다.

이계인은 “그 동안 굳어진 이미지 때문에 남몰래 눈물 아닌 눈물을 흘렸었다.” 고 속내를 털어놨다.

데뷔 이 후 줄곧 범죄자, 반항아, 깡패 등 강한 남성적 캐릭터를 선보였던 이계인은 “이번에도 이루어지지는 않았지만 진심이 담긴 정통 로맨스 연기를 할 수 있어서 가슴이 설레였다.” 고 전했다.

이계인은 극중 남희가 가는 길목을 의도적으로 가로막거나 매일 밤 몰래 과일트럭을 세차해주는가 하면 집 앞에 꽃바구니를 가져다 놓는 등 주변을 맴돌지만 정작 앞에서는 단 한마디도 하지못하는 어리숙하면서도 우직한 모습을 그려냈다.

세 모녀와 순수 청년의 로맨틱 휴먼 러브스토리를 그린 ‘흑심모녀’는 이계인을 비롯해 김수미와 심혜진, 이다희와 이상우가 호흡을 맞춘 영화로 12일 개봉됐다.

사진 = 예당 엔터테인먼트

서울신문 NTN 정유진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