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청소해!”…더러워지면 경고하는 키보드

수정: 2008.06.17 16:09

확대보기

키보드가 더러워지면 스스로 알려준다?

세균의 감염을 방지하는 키보드가 개발됐다.

영국 데일리메일은 “런던 대학병원 연구팀이 표면이 더러워지면 사용자에게 경고하는 키보드 ‘메디제닉’(medigenic)을 개발했다.”며 “영국 전역의 병원에서 사용될 것”이라고 지난 16일 보도했다.

영국 국민건강보험은 매년 엄청난 예산을 ‘슈퍼버그’(포도상구균)를 잡는데 쓰고 있는데 특히 이 슈퍼버그는 병원 내에서 감염될 확률이 높다. 이에 런던대학 병원 연구팀이 세균 감염 예방을 위해 이 키보드를 개발한 것.

메디제닉은 닦기 편하도록 평평한 디자인으로 돼있으며 센서가 숨겨져 있어 표면이 깨끗한지 수시로 체크한다. 표면이 더러워지면 빨간 불이 들어와 청소를 하도록 경고하고 청소가 되면 빨간불이 꺼진다.

키보드 개발에 참여한 미생물학자 피터 월슨은 “의사와 간호사들이 진료 전에는 손을 씻지만 키보드를 쓰기 전에 손을 씻지 않는다.”며 “세균이 키보드를 통해 감염될 가능성이 높아 개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 “지난 달 연구를 통해 일반 키보드가 변기 커버보다 다섯 배나 더럽다는 것을 확인했다.” 며 일상생활에서도 키보드 청결 유지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사진= 데일리 메일

서울신문 나우뉴스 김지아 기자 skybabe8@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