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비보이그룹 양모씨 측근 “비관 자살 아니다”

수정: 2008.06.17 17:02

비보이그룹의 멤버 양모씨(23)가 자살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유명 비보이그룹 라스트포원의 후보팀 라스트마스와 전주에 위치한 소울헌터스에서 활동해 온 양씨는 16일 오후 8시 서울 강남구 역삼2동 자택 목욕탕에서 혁대에 목을 매 자살한 것을 라스트포원 멤버이자 외사촌인 신모씨가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양씨는 라스트마스에서 활동해 오던 중 6개월 전 팀을 탈퇴했으며 최근까지 소울헌터스에서 활동해 왔다. 수서 경찰서 측은 양씨의 자살이유를 ‘부상으로 인한 활동 중단을 비관해 목숨을 끊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양씨 측 관계자는 “소울헌터스 멤버로 올해 열린 비보이 대회에도 참여했다. 부상으로 인한 비관 자살은 절대 아니다.”고 경찰의 발표를 부정했다.

이 관계자는 “(양씨가) 유서도 남기지 않았다. 우리 측도 자살원인을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양씨의 시신은 현재 서울 송파구 경찰병원에 안치되어 있다.

서울신문NTN 김경민 기자 star@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