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데니안 “가수출신이 왜 연기를 하냐구요?”

수정: 2008.06.19 10:43

확대보기



그룹 god의 멤버 데니안(본명 안신원). 데니안은 그룹 god로 데뷔해 국민 그룹이 되기까지 랩퍼 데니안으로 사람들에게 인식됐다.

그가 가수가 아닌 영화 ‘기다리다 미쳐’에 주인공으로 등장하자 사람들은 ‘가수 출신이 또 배우로 데뷔하는구나’라고 곱지 않은 시선을 보낸 것도 사실이다. 랩퍼 데니안으로 익숙해진 그가 왜 가수가 아닌 연기자의 길을 가게 된 것일까.

# “내 어릴 적 꿈은 배우였다”

“어렸을 때부터 연기와 음악에 관심이 많았어요. 하지만 제가 중학생이었을때 서태지와 아이들, 듀스처럼 가수가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을 때였고 당시에는 돈을 벌어야겠다는 생각뿐이었죠. 그래서 먼저 가수를 하게 된거예요. 연기를 하고 싶었지만 god로 활동 할 때는 개인 활동을 할 수 없어서 연기를 할 수 없었던 거죠.”

어릴 적부터 배우를 꿈꿨다는 그는 현재 많은 가수들이 브라운관이나 스크린에 등장하는 것에 대해서 솔직한 이야기를 털어놨다.

“가수 출신이 연기를 한다고 하면 사람들이 편견을 가지고 있는 게 현실이예요. 하지만 저는 가수든 배우든 방법이 다를 뿐 감정을 표현하는 건 똑같다고 생각해요. 아무런 준비 없이 연기를 하는 건 문제가 되겠지만 가수도 연기력만 뒷받침 된다면 하나도 문제될 게 없는거죠. 할리우드 스타 윌 스미스도 처음에는 가수 하다가 연기를 한 거잖아요.”

확대보기



# “연극 무대에 설 때 살아 있다는 걸 느껴요”

그는 영화 ‘기다리다 미쳐’, 한중 합작 드라마 ‘상하이 브라더스’에 이어 연극 무대까지 도전했다. 그가 가수 출신으로서 무모한 도전이라는 평을 받을 수도 있는 연극 무대를 선택한 이유는 무엇일까.

“좋은 기회가 생겨 영화도 한 편 찍고 중국에서 드라마를 찍었어요. 하지만 연기에 대한 자신감은 없었어요. 제 자신을 돌아보니 그냥 이렇게 영화나 드라마를 찍어봐야 연기가 발전하지 않을 것 같더라고요. 그래서 영화나 드라마 이전에 연극을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는데 때마침 연극 ‘클로져’의 배역이 들어온거죠. 사실 ‘클로져’란 연극이 들어왔을 때도 괜히 나 때문에 공연이 잘 못 되는 건 아닌가 하고 잠도 못 자고 고민했어요. 하지만 연출을 맡으신 구태환 선생님께서 연습하면 할 수 있다고 격려해주셨고 그렇게 연극을 시작하게 된 거죠.”

데니안은 첫 번째 연극 ‘클로져’ 에서 사랑에 집착하는 부음기자 역을 통해 연극무대에 첫발을 들여놨다. 하지만 그는 첫 연극에서 조금 과장된 연기력을 보인다는 평를 받아야 했다.

“연기를 많이 해보지 못한 제가 처음 연극을 시작할 때는 어떻게 해야 될지 정말 앞이 깜깜했죠. 연습 2주 동안은 ‘내가 왜 연극을 한다고 했을까’ 후회가 들더라고요. 지금 생각해보면 처음 무대에 섰을 때는 행동과 대사를 먼저 생각하고 연기를 해서인지 어색할 수 밖에 없었던 거죠. 그때 같이 연극을 하는 선배님이 저를 보고 ‘지금 그 상황을 느껴라. 그러다 보면 무대를 즐길 수 있을 것이다’라는 말씀을 해 주셨죠. 그 말씀대로 지금은 정말 무대를 즐길려고 노력하고 있어요.”

대선배의 격려는 데니안에게 감사 이상의 그 무엇이었다. 연극을 통해 연기의 폭을 넓혀 가고 있다는 데니안은 두 번째 연극 ‘나생문’을 통해 연극이 주는 즐거움에 푹 빠져 있었다. 데니안은 ‘나생문’에서 아내를 산적에게 겁탈당하고 결국에는 죽음을 맞이하는 무사 역으로 연극 배우 이건명과 더블 캐스팅됐다.

“이미 평단과 관객들에게 인정 받은 배우 분들과 한 무대에 선다는 게 부담이었어요. 가수였던 제가 연극을 하는 걸 좋지 않은 시선으로 볼까봐 걱정도 많이 했고요. 하지만 지금은 선배님들과 호흡도 잘 맞고 무대에서 관객들과 함께 호흡하는 저를 볼 때 정말 살아있다는 기분이 들어요.”

연극이 주는 즐거움에 푹 빠져 있는 데니안은 지금부터가 시작이라도 말한다.

“사실 연기를 한다고 했을 때 많은 분들이 ‘넌 가수나 해라’하고 반대를 많이 했어요. 하지만 전 하고 싶은 일을 하면서 사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해요. 일단 시작한 일이고 사람들에게 연기로 인정 받기 위해 노력할거예요.”

연기로 인정 받기 위해 노력하겠다는 그는 욕심도 남다르다.

”가수, DJ, 배우까지 새로운 도전을 하면서 많은 걸 배워가고 있지만 마지막에는 제작자로 남고 싶어요. 제 2의 god를 만들고 싶거든요. 사실 god가 아이돌 그룹이라고 하기에는 개성이 너무 뚜렷해 제 2의 god가 탄생하긴 어렵겠지만요. 가수 생활을 해 온 제가 가장 잘 아는 것도 가장 잘 이해하는 것도 가수의 일이잖아요.”

서울신문 NTN 정유진 기자 / 사진 조민우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