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나이는 숫자에 불과”…74세 AV배우 화제

수정: 2012.06.07 18:02

고희를 훌쩍 넘긴 나이에도 활발한 AV(성인비디오)배우로 활약하고 있는 일본의 한 노인이 화제가 되고 있다.

74 세의 토쿠다 히데오(德田重男)씨는 보통 일본 남성과는 다른 삶을 살고 있다. 14년째 약 350여 편의 AV에서 주연 배우로 활약하고 있는 것.

토쿠다씨는 일본 AV배우들 사이에서는 매우 특별한 케이스에 속한다. 일본 AV업계는 70세가 넘은 노인배우가 10년이 넘게 활동하는 경우가 극히 드물다.

그는 현재 소속사의 ‘에이스’로 불릴 만큼 인기를 끌고 있다. 그의 이름을 딴 AV상표가 나왔을 정도. 최근에는 ‘토쿠다 시리즈’를 찍어 업계의 큰 환영을 받았다.

토쿠다씨의 소속사는 지난 2004년 12월 ‘노인’시리즈를 출시했는데, 그 중 토쿠다씨가 출연한 AV가 가장 큰 인기를 얻으면서 그의 전성기가 시작됐다.

이후 소속사는 여세를 몰아 2006년부터 그가 주연으로 출연하는 AV를 꾸준히 제작해 큰 수익을 남기고 있다.

소속사의 한 관계자는 “70세를 넘긴 노인이 AV업계에서 이처럼 환영받기는 처음”이라면서 “매달 1000~2000편정도 쏟아져 나오고 있는 영상 중에서 소비자의 선택을 받기가 무척 어려운 현실에서 (그의 활약은) 매우 대단한 일”이라고 밝혔다.

한편 3년 전 심장병을 앓고도 현재 꾸준한 운동과 관리로 건강을 되찾은 토쿠다씨는 “지금 생활에 매우 만족한다.”면서 “죽기 전에 이름을 알릴 수 있게 돼 행복하다.”고 말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