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망토 두른 ‘9인조 여성 거지단’ 中서 화제

수정: 2012.06.07 18:01

중국 정저우(鄭州)에 망토를 두른 정체불명의 여성거지 무리가 길거리에 나타나 사람들의 주목을 받고있다.

이들은 일명 ‘여성 9인조 거지단’으로 함께 몰려다니며 상점에 들어가거나 수시로 지나다니는 사람들에게 돈을 요구한다.

8명의 여성과 아이 1명으로 구성된 이 조직은 모두 허름하고 긴 망토를 걸치고 머리를 질끈 묶은 채 거리를 활보해 이목을 끌고있다. 이들은 30대로 보이는 젊은 여성에서 백발 할머니까지 연령층도 다양하다.

지난 16일 오후 정저우시에서 상점을 운영하고 있는 판(凡)씨는 갑자기 들이닥친 ‘망토 부대’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들은 모두 무릎까지 내려오는 망토를 입고 있었으며 어떤 여성은 등에 아이까지 업은 상태였다.

판씨가 “무엇을 찾느냐”고 물었지만 이들은 알 수 없는 말로 대화를 나눈 뒤 상점 이곳저곳을 훑어보기 시작했다. 판씨는 “망토가 너무 크고 길어 그들이 무엇을 하는지 볼 수가 없었다.”면서 “가까이 가고 싶었지만 망토 속에 칼 같은 무기를 숨기고 있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다가가지 못했다.”고 털어놓았다.

목격자에 의하면 상점을 나온 이들 ‘9인조 거지단’은 인근 길거리로 자리를 옮겨 나란히 앉아 구걸을 하기 시작했다. 돈을 주지 않는 사람들에게는 꼬집고 욕설을 퍼붓기도 하는 등 행패를 부리기도 했다.

한 시민은 “이렇게 무리로 몰려다니는 거지단은 본적이 없다.”면서 “게다가 여자 거지단 이라니 놀랍다.”고 말했다.

정저우의 한 일간지 기자와 만난 ‘9인조 거지단’은 “왜 망토를 쓰고 다니냐”는 질문에 “관심을 끌기 위해서”라고 답했다. 이어 “왜 돈을 구걸하냐”는 질문에는 조용히 아이를 가리킬 뿐 다른 대답은 하지 않았다.

이곳 관할 경찰서의 한 경찰은 “이 거지단은 일대에서 이미 유명해졌다.”면서 “구걸을 하기는 하나 특별히 범법행위를 저지르지는 않아 지켜보는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거지는 많이 봤어도 아이까지 업은 여자 거지단은 처음 본다.”며 “‘일’이 끝나면 모두 망토를 가방에 넣고 보통 사람과 다름없는 모습으로 버스를 탄다.”고 말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