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할머니로 ‘체인지’ 한 케이트 윈슬렛에 깜짝

수정: 2008.06.21 16:31

확대보기

할머니는 누구세요?

최근 독일의 한 영화 촬영장에 낯선 ‘할머니’가 나타나 동료 배우와 스태프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듬성한 흰 백발과 주름 가득한 얼굴로 등장한 이 배우는 다름 아닌 서른을 갓 넘긴 배우 케이트 윈슬렛(Kate Elizabeth Winslet·33).

나치 대학살을 소재로 한 새 영화 ‘더 리더’(The Reader)의 주인공 ‘한나’ 역을 맡은 그녀는 유태인 수용소 경비원으로 10대 소년과 사랑에 빠지는 나이든 여성 역을 맡았다.

일반적으로 ‘노인’ 분장을 한 여배우들이 극의 말미나 극중 잠시 등장하는데 반해 그녀는 영화 초반부터 후반까지 모두 백발의 나이든 모습으로 등장한다.

‘더 리더’의 감독 스테판 댈드리(Stephen Daldry)는 “케이트 윈슬렛이 영화를 위해 아름다운 외모를 아낌없이 포기했다.”면서 “그의 대담함에 박수를 보낸다.”고 말했다.

한편 애초 케이트 윈슬렛은 이 영화의 주인공인 ‘한나’역을 제안받았으나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와 촬영 중이던 다른 영화 일정이 겹치면서 주인공 역을 니콜 키드먼에게 넘겨야 했다.

그러나 니콜 키드먼이 임신으로 촬영이 불가능해지고 촬영 예정이었던 영화의 일정이 수정되면서 그녀는 다시 ‘한나’역을 맡을 수 있었다.

현재 케이트 윈슬렛은 베를린에서 ‘더 리더’ 촬영에 한창인 동시에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와 열연한 영화 ‘혁명의 길’Revolutionary Road)의 개봉을 앞두고 있다.

사진=데일리메일(왼쪽은 할머니 분장을 한 케이트 윈슬렛)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