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英경찰 “UFO와 공중 추격전 있었다”

수정: 2012.06.07 18:01

“UFO와 공중전 벌였다.”

영국 웨일스 경찰청이 당국 소속 헬리콥터 승무원들이 정체를 알 수 없는 비행물체를 목격했다고 지난 20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이번 발표는 ‘더 선’을 비롯한 영국 대중지들이 “웨일스 남부 카디프 상공에서 브리스톨 해협까지 UFO와 경찰 헬리콥터가 실질적인 ‘공중전’을 벌였다.”는 보도를 공식적으로 시인한 것.

신문들은 “UFO가 헬리콥터 옆을 스치듯 지나가자 경찰이 기수를 돌려 전속력으로 추격했지만 브리스톨 해협 상공에서 연료가 떨어져 더 이상 쫓아가지 못했다.”고 전했었다.

경찰청은 “남부 경찰서 항공지원팀에서 지난 8일 매우 낯선 비행물체를 목격한 것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발표 내용에 따르면 당시 경찰 헬리콥터는 착륙 대기중인 상황이었으며 비행물체 목격 사실은 현지 시간으로 8일 0시 40분에 최초로 보고됐다.

통신사 AFP 등 이 발표를 보도한 해외 언론들은 “경찰측은 발표 내내 ‘UFO’라거나 ‘미확인 비행물체’라는 단어의 사용을 의도적으로 피했다.”며 경찰측이 ‘낯선 비행물체’를 UFO로 인정하지는 않았음을 내비쳤다.

한편 영국 국방부 대변인은 이 발표에 대해 “흔히 있을 수 있는 일”이라며 “어떤 비행물체가 UFO로 보인다고 해서 경찰 헬리콥터가 추격전까지 벌이는 것은 옳지 못한 행위”라고 입장을 밝혔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박성조기자 voicechord@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