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브리트니와 똑같네”…파파라치들 ‘깜짝’

수정: 2008.06.26 16:52

확대보기

“앗, 브리트니가 아니었네!”

미국의 톱스타 브리트니 스피어스를 빼다 박은 듯한 외모로 파파라치들을 혼란스럽게 만든 한 여성이 화제다.

영국 데일리메일 등 해외언론들은 “파파라치들이 미국 말리부 해변에서 브리트니와 똑같이 생긴 여성을 오해하고 플래쉬 세례를 터뜨렸다.”고 지난 25일 보도했다.

신문은 “파파라치들이 브리트니와 ‘섬뜩하도록’ 닮은 여성의 외모에 입을 다물지 못했다.”며 “얼굴 뿐 아니라 헝클어뜨린 머리모양, 통통한 몸매까지 모두 똑같았다.”고 말했다.

세계적인 팝스타를 닮아 카메라 세례를 받은 이 여성은 사람들이 자신을 주목하는 상황을 즐기듯 친구들과 수다를 떨며 해변을 돌아다녔다.

가짜 브리트니라는 것을 뒤늦게 깨달은 파파라치들은 허탈하게 돌아섰지만 “지금까지 본 브리트니 닮은 꼴 중에 단연 최고였다.”고 전했다.

사진= 데일리메일 (왼쪽은 진짜 브리트니 오른쪽은 닮은 여성)

서울신문 나우뉴스 김지아 기자 skybabe8@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