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적벽대전’ 오우삼감독 “내가 번 것은 두끼의 밥뿐”

수정: 2008.06.27 17:04

“18년동안 가슴에 품었던 꿈을 작품으로 만들었다.”

액션 명장 오우삼 감독이 25일 서울 광장동의 워커힐호텔에서 ‘적벽대전’의 공식 기자간담회를 갖고 영화를 만든 과정과 그동안의 소회를 밝혔다.

이날 회견에는 오우삼감독 외에도 적벽대전의 주연을 맡은 양조위, 금성무, 장첸과 대만 신인배우 린즈링이 참석했으며 대박을 기원하는 고사도 지냈다.

오우삼감독은 “어릴 적부터 삼국지를 좋아했으며 등장인물들의 그림자놀이를 하면서 자라왔다.”며 “적벽대전을 만든 이유는 내 꿈이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어 “영웅본색을 만들 당시부터 18년동안 가슴에 품었던 작품”이라며 “삼국지 중에서도 적벽대전을 소재로 한 까닭은 단결하면 약함으로도 강함을 이길 수 있다는 것을 보여 줄 수 있기 때문” 이라고 말했다.

또 “800억원이라는 아시아 최대 규모의 제작비가 들었지만, 그것도 모자라 감독료 모두를 영화에 투입했다.”며 “이 영화를 통해 내가 번 것은 두 끼의 밥뿐”이라고 말해 취재진들의 박수를 받았다.

한편 파격적인 베드신으로 화제를 모았던 영화 ‘색,계’의 배우 양조위(주유 역)는 섹시함을 유지해 나가는 비결이 무엇이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남자들은 성숙해질수록 남성적인 매력이 드러난다.”며 “오우삼 감독이 훨씬 매력적이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전세계 역사상 가장 치열했던 전투를 영화화한 액션대작 ‘적벽대전’의 1부 ‘거대한 전쟁의 시작’은 7월 10일 아시아 전역에 개봉된다.

서울신문 나우뉴스TV 손진호기자 nasturu@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