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침팬지에게 인권을“ 스페인 결의문 통과

수정: 2012.06.07 17:58

침팬지와 오랑우탄에게도 인권에 상응하는 ‘법적 권리’를 부여하자는 움직임이 현실화되고 있다.

영국 타임즈 등 해외 언론들은 “스페인 의회의 환경위원회가 유인원에게 ‘생명권’과 ‘자유권’등의 권리를 부여하자는 결의문을 통과 시켰다.”며 “법안이 제정되면 스페인은 유인원에게 법적권리를 인정한 첫 번째 나라가 될 전망”이라고 보도했다.

결의문의 내용은 크게 두 가지로 나뉜다. 유인원을 ‘학대, 폭행, 죽음’으로부터 보호하는 법안을 제정하자는 것과 정부가 유인원 권리 부여 캠페인인 ‘그레이트 에이프 프로젝트’(Great Apes Project)를 지원하자는 것이다.

신문은 “이 결의문이 정당의 지지를 받고 있기 때문에 올해 안에 법률제정이 이루어질 것으로 보인다.”며 “따라서 앞으로 스페인에서는 유인원을 서커스에 이용하거나 TV 및 영화에 출연시키는 것, 유인원을 이용한 실험 등이 금지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레이트 에이프 프로젝트의 대표 페드로 포자는 “동물의 권리 투쟁에 있어 역사적인 날”이라며 “다른 종류 동물들의 법적권리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하지만 스페인 내에서도 이번 결의문 통과에 대해 곱지 않은 시선이 많다. 마드리드 데일리의 엘 문도는 “고유가로 경제적 문제가 산적한 상황에서 국회의원이 경제살리기에 전념해도 모자랄 판에 동물권리 보장을 우선순위로 두다니 놀라울 따름”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동물 권리에 대한 법안은 지난 99년 뉴질랜드 의회에서 통과된 적이 있지만 “동물 실험으로부터 보호한다.”는 수준에 그쳤다. 따라서 이번에 법안이 제정될 경우 동물에게 인권에 상응하는 ‘생명권’과 ‘자유권’을 부여한 첫 번째 사례가 될 예정이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김지아 기자 skybabe8@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