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3만원짜리 ‘종이자전거’ 英서 상품화된다

수정: 2012.06.07 17:58

영국의 한 대학생이 종이로 만든 초저가 자전거를 개발해 주목을 받고 있다.

잉글랜드 스톡포트시에 사는 필 브릿지(21)는 뼈대와 안장 등이 모두 마분지로 된 독특한 자전거를 발표했다고 일간지 ‘텔래그래프’ 등이 지난 26일 보도했다.

실제로 사람이 탈 수 있는 이 종이 자전거의 가격은 겨우 15파운드(약 3만1000원). 바퀴와 체인 등을 제외한 ‘종이 동체’의 가격은 3파운드(약 6200원)에 불과하다. 무게가 가벼워 운반이 용이하며 장기적으로는 철골 폐기물을 남기지 않아 환경보호 효과도 기대된다.

셰필드 할람 대학교(Sheffield Hallam University)에서 산업 디자인을 전공하고 있는 필은 “자전거는 날씨가 좋을 때만 탈 수 있는 데 비해 가격이 너무 비싸다고 생각했다. 사람들이 자전거를 많이 이용하지 않는 이유 중 하나일 것”이라고 ‘종이 자전거’의 개발 배경을 밝혔다.

이어 필은 “흔한 공업용 마분지로 만들었지만 매우 튼튼해 약 75kg 정도의 사람까지 이용할 수 있다.”고 안전성을 자신했다.

한편 이 종이자전거는 필의 졸업 작품으로 전시된 뒤 몇 가지 문제점을 보완해 상품화될 예정이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박성조기자 voicechord@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