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UAE 주장 “한국·호주 두렵지 않다”

수정: 2008.06.30 09:37

확대보기

“한국축구 두렵지 않다.”

아랍에미리트(UAE) 축구대표팀의 주장 압둘라힘 주마(27·알 와다)가 월드컵 최종 예선에서 같은 조에 속한 한국에 대해 자신감을 나타냈다.

압둘라힘은 지난 27일 조 추첨 결과발표 직전 자국 언론들과의 인터뷰에서 “한국과 호주의 전력이 강한 것은 인정하지만 두렵지는 않다.”고 밝혔다.

압둘라힘은 “한국은 아시아팀 중 가장 좋은 월드컵 전적을 갖고 있다. 박지성과 이영표, 이동국 등의 빅리그 경험은 (경기에서) 여러 가지 강한 모습으로 나타난다.”면서도 “어차피 한국과 호주 중 한팀은 만나야 한다.”며 각오를 다졌다. 이어 “특히 우리 홈경기에서 우리에게 오는 찬스에 집중하겠다.”고 덧붙였다.

또 호주에 대해서는 “아시아 최강의 팀 중 하나인 것은 분명하다.”면서도 “그러나 해외파 없이는 경기가 풀리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고 평가했다.

한편 암둘라힘은 일본과 우즈베키스탄을 “한국과 호주에 이어 가장 강한 팀”이라며 피하고 싶은 팀으로 꼽았다.

또 “우리가 홈경기를 모두 이기고 모든 경기에 최선을 다한다면 우리에게도 좋은 기회가 올 것”이라고 전의를 다졌다.

사진=UAE ‘thenational.ae’ 보도화면

서울신문 나우뉴스 박성조기자 voicechord@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