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김주연, 황재원과 스캔들로 ‘미코’ 자격 박탈

수정: 2008.08.07 12:40

확대보기



축구선수 황재원(포항 스틸러스)과 낙태 스캔들을 일으킨 2007년 미스코리아 미 김주연씨의 미스코리아 자격이 박탈됐다.

미스코리아 대회 주최사인 한국일보사는 미스코리아 공식 홈페이지에 김씨의 미스코리아 자격이 박탈 됐음을 전했다.

주최측은 “여러 상황 판단을 통해 별도의 손해배상 등을 청구하지 않고 미스코리아 직을 물러나는 것으로 김주연씨 본인 측과 합의 했다.”며 “언론보도를 통해 알려지지 않은 많은 사항들-사건 전과 후, 김주연씨가 미스코리아로서 정상적인 활동을 하지 못한 부분, 본사와 협의없이 일어난 많은 일들과 그로 인한 유무형적 손실 등-에 대해서도 조치가 필요한 상황이었다.”고 김씨의 미스코리아 자격 박탈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김씨는 미스코리아 홈페이지에서 이름이 삭제된 상태며 지난 6일 열린 2008년 미스코리아 선발대회에 전년도 수상자들이 참석한 자리에도 불참했다.

김주연과 황재원의 ‘낙태 스캔들’은 지난 2월 김주연이 축구협회 홈페이지에 ‘축구선수의 만행’이라는 글을 올리며 시작됐다. 김씨는 지난 4월 25일 기자회견을 통해 “황재현에게 낙태를 강요당하고 폭행당했다.”는 충격적인 사실을 전했다.

서울신문NTN 김경민 기자 star@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