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사와지리 에리카, 귀국길서 또 건방 회견?

수정: 2008.12.29 15:52

확대보기

22살 연상남과 결혼한다는 소식으로 화제가 된 사와지리 에리카(沢尻エリカ, 22)가 일본으로 돌아왔다.

일본 ‘스포츠 호치’는 “사와지리가 연인인 다카시로 츠요시(高城剛, 44)와 함께 29일 일본으로 귀국했다.”고 보도했다.

두 사람은 지난 22일 현지 언론을 통해 “내년 1월에 결혼할 예정”이라는 소식이 전해져 큰 파장을 일으켰다. 이후 많은 언론매체들이 런던에 체류 중인 사와지리가 언제 귀국해 결혼발표를 할 것인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었다.

일본언론은 29일 나리타 공항 귀국길에서 취재진을 만난 사와지리가 “1월쯤 결혼한다는 보도가 있었는데 어떻게 생각하나?”라는 기자들에 질문에 “누구한테 들었냐?”며 화난 표정을 지었다고 전했다.

이어 기자들의 질문을 계속 무시하던 사와지리는 “배우로 복귀할 것인가?”라는 질문에 쓴웃음을 지으며 고개를 갸우뚱했다.

반면 연인인 다카시로는 “국내에서 식을 올리나?”는 질문에 “뭐, 그렇다.”고 대답해 결혼 사실을 긍정했다.

작년 ‘일본 여성이 가장 싫어하는 유명인 여성’에 꼽히기도 한 사와지리는 영화 ‘클로즈드 노트’ 기자회견에서 건방진 모습을 보여 언론의 질타를 받은 뒤 연예계 활동을 중단했다.

사진=영화 ‘클로즈드 노트’

서울신문 나우뉴스 문설주 기자 spirit0104@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