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보헤미안’ 최강희, 신비로운 매력발산 ‘찬사’

수정: 2009.05.20 10:25

확대보기



배우 최강희가 패션화보를 통해 몽환적인 보헤미안 느낌을 신비롭게 표현해 찬사를 받았다.

최강희는 지난 8일 강남의 한 스튜디오에서 ‘보헤미안 랩소디’라는 콘셉트로 진행된 의류브랜드 ‘에스티.에이(st.a)’의 여름 패션화보 촬영에 참여했다. 이날 최강희는 오랜 시간 촬영에도 불구하고 이국적인 색감의 다양한 의상을 청초하고 깨끗하게 소화해냈다.

최강희는 영화 캐릭터 때문에 짧게 잘랐던 헤어에 가볍게 컬링을 주고 머리띠 등의 액세서리로 코디해 여성스러운 모습을 연출했다. 또 특별한 색조화장 없이 오렌지 빛 입술만을 포인트로 메이크업 해 투명피부가 더 살아났다는 평이다.

화보 촬영 관계자는 “그 누구도 최강희의 순수하고 신비로운 느낌은 따라 올 수 없을 것”이라며 “최강희의 눈빛과 포스가 옷의 느낌과 촬영 콘셉트를 자연스럽게 표현했다.”고 찬사를 보냈다.

한편 최강희는 얼마 전 영화 ‘애자’의 촬영을 모두 마치고 재충전의 시간을 보내고 있다.

최강희가 촬영한 패션화보는 20일부터 라이선스 매거진 ‘보그’와 ‘보그걸’을 통해 공개된다.

(사진제공=보그 보그걸)

서울신문NTN 김예나 기자 yeah@seoulntn.com
SNS에서도 언제나 '나우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